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국회 협의체 구성” vs 與 “사과 먼저”
입력 2017.08.31 (23:31) 수정 2017.09.01 (00:0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영방송의 사장 선임 방식을 개선하는 내용의 방송법 개정안 논의가 탄력을 받고 있습니다.

야권에서는 국회협의체를 만들어 논의하자는 제안이 나왔는데, 여권은 논의는 할 수 있지만 공정성 훼손에 대한 사과가 우선이라는 입장입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이 연일 공영방송의 공정성 확보 방안을 논의할 국회 차원의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제작 거부 사태로 인한 방송 파행을 방치할 수 없다며 시급히 대책 마련에 나서자는 겁니다.

<녹취> 김태흠(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 : "문재인 정부와 여당은 공영방송 정상화와 공영방송 개혁을 원한다면 국회에 협의기구를 구성해..."

국민의당, 바른정당도 방송법 개정을 통해 공영방송의 사장 선임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 : "정권이 바뀌더라도 이것이 제도화가 된다면 정권 교체에 관계없이 방송 공정성을 유지할 수 있고..."

<녹취> 주호영(바른정당 원내대표) : "방송의 독립성과 중립성이 워낙 중요하기 때문에, 별도 기구 만들어서 심도있게 논의해야 할 걸로..."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방송 개입 주장에도 불구하고 공영방송 사장 사퇴를 다시 압박했습니다.

<녹취>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있어야 할 사람들이 제 자리에 있는 것 그것이 공영방송의 출발이다. KBS나 MBC에서도 그런 일들을 통해서..."

방송법 개정 자체는 반대하지 않지만 한국당이 지난 10년 간 공영방송 훼손을 방치했다며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野 “국회 협의체 구성” vs 與 “사과 먼저”
    • 입력 2017-08-31 23:34:12
    • 수정2017-09-01 00:09:02
    뉴스라인
<앵커 멘트>

공영방송의 사장 선임 방식을 개선하는 내용의 방송법 개정안 논의가 탄력을 받고 있습니다.

야권에서는 국회협의체를 만들어 논의하자는 제안이 나왔는데, 여권은 논의는 할 수 있지만 공정성 훼손에 대한 사과가 우선이라는 입장입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이 연일 공영방송의 공정성 확보 방안을 논의할 국회 차원의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제작 거부 사태로 인한 방송 파행을 방치할 수 없다며 시급히 대책 마련에 나서자는 겁니다.

<녹취> 김태흠(자유한국당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장) : "문재인 정부와 여당은 공영방송 정상화와 공영방송 개혁을 원한다면 국회에 협의기구를 구성해..."

국민의당, 바른정당도 방송법 개정을 통해 공영방송의 사장 선임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동철(국민의당 원내대표) : "정권이 바뀌더라도 이것이 제도화가 된다면 정권 교체에 관계없이 방송 공정성을 유지할 수 있고..."

<녹취> 주호영(바른정당 원내대표) : "방송의 독립성과 중립성이 워낙 중요하기 때문에, 별도 기구 만들어서 심도있게 논의해야 할 걸로..."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방송 개입 주장에도 불구하고 공영방송 사장 사퇴를 다시 압박했습니다.

<녹취>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있어야 할 사람들이 제 자리에 있는 것 그것이 공영방송의 출발이다. KBS나 MBC에서도 그런 일들을 통해서..."

방송법 개정 자체는 반대하지 않지만 한국당이 지난 10년 간 공영방송 훼손을 방치했다며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