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추가제재 대비 석유100만t 비축 추진…年수입량 ⅔ 수준”
입력 2017.09.02 (11:53) 수정 2017.09.02 (12:07) 국제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에 대비해 지난 4월 석유 100만 톤(t)을 비축하는 목표를 세운 것이 확인됐다고 일본 도쿄신문이 2일 보도했다.

이는 원유와 석유제품 연간 수입량의 절반~3분의 2 수준에 해당한다.

도쿄신문은 북한 관계자를 인용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국무위원회에서 이런 결정을 했다고 전했다.

이런 결정이 내려진 뒤 평양에서는 문을 닫는 주유소가 심각하게 늘어나 휘발유 가격이 급등하기도 했다.

휘발유 가격의 상승세는 이후 한동안 진정됐지만 최근 들어서는 다시 가격이 올라가고 있어 북한 당국이 시장에 대한 석유 공급을 인위적으로 제한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북한은 9월 23~24일 개최 예정이던 에어쇼 '원산국제친선항공축전-2017'을 최근 돌연 취소하기도 했는데, 이와 관련해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로 북한으로의 항공연료 수출이 금지된 가운데 연료 낭비를 피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북한은 연간 150만~200만t의 원유·석유제품을 수입하는데, 이 중 90% 이상을 중국산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지난달 29일 일본 열도 상공을 통과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석유 수출금지를 포함한 추가제재를 취해야 한다고 국제사회에 설득 작업을 벌이고 있다.

도쿄신문은 북한이 올해 들어 20발 가까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으며 추가 미사일 발사나 6회째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관측이 있다며 원유와 석유제품의 수입 제한이 확대될 가능성을 상정해 비축을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 “北, 추가제재 대비 석유100만t 비축 추진…年수입량 ⅔ 수준”
    • 입력 2017-09-02 11:53:03
    • 수정2017-09-02 12:07:10
    국제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에 대비해 지난 4월 석유 100만 톤(t)을 비축하는 목표를 세운 것이 확인됐다고 일본 도쿄신문이 2일 보도했다.

이는 원유와 석유제품 연간 수입량의 절반~3분의 2 수준에 해당한다.

도쿄신문은 북한 관계자를 인용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국무위원회에서 이런 결정을 했다고 전했다.

이런 결정이 내려진 뒤 평양에서는 문을 닫는 주유소가 심각하게 늘어나 휘발유 가격이 급등하기도 했다.

휘발유 가격의 상승세는 이후 한동안 진정됐지만 최근 들어서는 다시 가격이 올라가고 있어 북한 당국이 시장에 대한 석유 공급을 인위적으로 제한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북한은 9월 23~24일 개최 예정이던 에어쇼 '원산국제친선항공축전-2017'을 최근 돌연 취소하기도 했는데, 이와 관련해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로 북한으로의 항공연료 수출이 금지된 가운데 연료 낭비를 피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북한은 연간 150만~200만t의 원유·석유제품을 수입하는데, 이 중 90% 이상을 중국산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지난달 29일 일본 열도 상공을 통과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석유 수출금지를 포함한 추가제재를 취해야 한다고 국제사회에 설득 작업을 벌이고 있다.

도쿄신문은 북한이 올해 들어 20발 가까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으며 추가 미사일 발사나 6회째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관측이 있다며 원유와 석유제품의 수입 제한이 확대될 가능성을 상정해 비축을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