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핵·미사일 위기
트럼프-아베, 6일새 3번째 전화통화…“北문제 한미일 협조”
입력 2017.09.03 (10:52) 수정 2017.09.03 (11:09)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늘 오전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 문제에 대한 결속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두 정상은 이날 오전 9시부터 20여분간 전화통화를 하고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을 반복하고 있는 북한 문제에 대해 한미일이 긴밀하게 협력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

미국과 일본 양국 정상의 전화통화는 지난달 29일 북한이 일본 열도 상공을 통과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뒤 이날까지 6일 사이 3번째 이뤄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인 지난달 29일과 다음 날인 30일 잇따라 전화통화를 하고 대책을 논의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통화 뒤 기자들에게 "최신 정세의 분석과 그 대응에 대해 다시 협의했다"며 "북한이 도발 행동을 일방적으로 증강하고 있는 동안 한미일의 긴밀한 연대가 요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한미일이 확실하게 연대하면서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높여야 한다"며 "그렇게 해서 북한의 정책을 변하게 해야 한다는 점에서 의견이 일치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 "다양한 정보를 접하고 있지만, 냉정하게 분석해서 대응책을 협의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 트럼프-아베, 6일새 3번째 전화통화…“北문제 한미일 협조”
    • 입력 2017-09-03 10:52:35
    • 수정2017-09-03 11:09:04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늘 오전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 문제에 대한 결속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두 정상은 이날 오전 9시부터 20여분간 전화통화를 하고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을 반복하고 있는 북한 문제에 대해 한미일이 긴밀하게 협력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

미국과 일본 양국 정상의 전화통화는 지난달 29일 북한이 일본 열도 상공을 통과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뒤 이날까지 6일 사이 3번째 이뤄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인 지난달 29일과 다음 날인 30일 잇따라 전화통화를 하고 대책을 논의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통화 뒤 기자들에게 "최신 정세의 분석과 그 대응에 대해 다시 협의했다"며 "북한이 도발 행동을 일방적으로 증강하고 있는 동안 한미일의 긴밀한 연대가 요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한미일이 확실하게 연대하면서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높여야 한다"며 "그렇게 해서 북한의 정책을 변하게 해야 한다는 점에서 의견이 일치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 "다양한 정보를 접하고 있지만, 냉정하게 분석해서 대응책을 협의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