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현장] ‘멸종위기’ 고래상어를 ‘질질’, 주차장서 토막까지…
입력 2017.09.08 (07:02) Go!현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멸종위기 종인 고래상어를 트럭에 싣고 질질 끌고 다니다 토막을 내는 영상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해당 영상은 중국 복건성의 한 거리에서 포착된 것으로 몸집이 큰 고래상어를 트럭 짐칸에 싣고 도로를 달리다 한 호텔 주차장에서 대형 톱으로 사체를 토막 내는 충격적인 장면이 담겨있습니다.

어부로 추정되는 남성들이 직접 잡은 고래상어를 호텔 식당에 식자재로 팔기 위해 이와 같은 일을 벌였지만, 호텔 측이 이를 거절하면서 결국 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거절한 이유는 멸종위기종이기 때문이 아닌 단지 악취가 심했기 때문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이 공개되며 당국 경찰은 현재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 [고현장] ‘멸종위기’ 고래상어를 ‘질질’, 주차장서 토막까지…
    • 입력 2017-09-08 07:02:41
    Go!현장
멸종위기 종인 고래상어를 트럭에 싣고 질질 끌고 다니다 토막을 내는 영상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해당 영상은 중국 복건성의 한 거리에서 포착된 것으로 몸집이 큰 고래상어를 트럭 짐칸에 싣고 도로를 달리다 한 호텔 주차장에서 대형 톱으로 사체를 토막 내는 충격적인 장면이 담겨있습니다.

어부로 추정되는 남성들이 직접 잡은 고래상어를 호텔 식당에 식자재로 팔기 위해 이와 같은 일을 벌였지만, 호텔 측이 이를 거절하면서 결국 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거절한 이유는 멸종위기종이기 때문이 아닌 단지 악취가 심했기 때문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이 공개되며 당국 경찰은 현재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