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호영 “국방 안보 대실패…대통령이 대책 내놔야”
입력 2017.09.08 (07:19) 수정 2017.09.08 (07:4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국회 교섭단체대표연설 마지막날인 어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나와 현 정부의 국방 안보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남북 간 핵 균형과 미사일 방어 체계 구축을 강조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국민들에게 대책을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북한의 6차 핵실험 등으로 대한민국 국방 안보는 참담하게 대실패했다고 성토했습니다.

다층 미사일 방어체계 구축과 전술핵 재배치, 철저한 한미동맹을 대안으로 제시하며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대책을 직접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주호영(바른정당 원내대표) : "미국의 도움 없이 북핵 해결은 불가능하며, 미국과 엇박자 대북정책은 북한이 바라는 통미봉남의 결과를 선물할 것입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이른바 '코드 인사'와 '연줄 인사'로 인사가 실패했다고 성토했습니다.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건강보험 강화 등 복지 정책도 남발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주호영(바른정당 원내대표) : "겉으로만 보면 그야말로 장밋빛 미래입니다. 하지만 내막을 들여다보면 '오늘은 잔치, 내일은 빚잔치' 입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에서도 방송 장악 시도가 반복되고 있다면서 민주당 의원 전원이 찬성해 국회에 계류 중인 방송법 개정안을 즉각 통과시키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주호영 “국방 안보 대실패…대통령이 대책 내놔야”
    • 입력 2017-09-08 07:41:09
    • 수정2017-09-08 07:46:37
    뉴스광장
<앵커멘트>

국회 교섭단체대표연설 마지막날인 어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나와 현 정부의 국방 안보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남북 간 핵 균형과 미사일 방어 체계 구축을 강조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국민들에게 대책을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북한의 6차 핵실험 등으로 대한민국 국방 안보는 참담하게 대실패했다고 성토했습니다.

다층 미사일 방어체계 구축과 전술핵 재배치, 철저한 한미동맹을 대안으로 제시하며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대책을 직접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주호영(바른정당 원내대표) : "미국의 도움 없이 북핵 해결은 불가능하며, 미국과 엇박자 대북정책은 북한이 바라는 통미봉남의 결과를 선물할 것입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이른바 '코드 인사'와 '연줄 인사'로 인사가 실패했다고 성토했습니다.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건강보험 강화 등 복지 정책도 남발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주호영(바른정당 원내대표) : "겉으로만 보면 그야말로 장밋빛 미래입니다. 하지만 내막을 들여다보면 '오늘은 잔치, 내일은 빚잔치' 입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에서도 방송 장악 시도가 반복되고 있다면서 민주당 의원 전원이 찬성해 국회에 계류 중인 방송법 개정안을 즉각 통과시키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