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호상 국립극장장, 문체부에 사직서 제출
입력 2017.09.08 (08:23) 수정 2017.09.08 (09:10) 문화
안호상 국립극장장이 문화체육관광부에 사의를 표명했다. 국립극장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안 극장장은 지난 4일 사직서를 공식 제출했다.

안 극장장은 "홍익대 공연예술대학원에서 교수 제안이 와 이에 응하게 됐다"며 "문체부도 이 같은 뜻을 이해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안 극장장은 예술의전당 공연사업국장과 예술사업국장,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 등을 지냈으며 2012년 1월부터 국립극장장으로 재직해왔다.

국립극장 전속단체의 우수 공연작품을 토대로 한 '레퍼토리 시즌제'를 최초로 도입해 국립극장을 제작 극장으로 변모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전통 공연의 현대화를 시도해 공연들의 매진 행렬을 이끌기도 했다.

다만, 안 극장장의 임기는 2020년까지라 이번 사의 표명이 다소 갑작스럽다는 분석도 나온다. 안 극장장은 "사퇴 압력 등 다른 이유는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 안호상 국립극장장, 문체부에 사직서 제출
    • 입력 2017-09-08 08:23:38
    • 수정2017-09-08 09:10:24
    문화
안호상 국립극장장이 문화체육관광부에 사의를 표명했다. 국립극장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안 극장장은 지난 4일 사직서를 공식 제출했다.

안 극장장은 "홍익대 공연예술대학원에서 교수 제안이 와 이에 응하게 됐다"며 "문체부도 이 같은 뜻을 이해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안 극장장은 예술의전당 공연사업국장과 예술사업국장,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 등을 지냈으며 2012년 1월부터 국립극장장으로 재직해왔다.

국립극장 전속단체의 우수 공연작품을 토대로 한 '레퍼토리 시즌제'를 최초로 도입해 국립극장을 제작 극장으로 변모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전통 공연의 현대화를 시도해 공연들의 매진 행렬을 이끌기도 했다.

다만, 안 극장장의 임기는 2020년까지라 이번 사의 표명이 다소 갑작스럽다는 분석도 나온다. 안 극장장은 "사퇴 압력 등 다른 이유는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