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우택 “與 사드 반대 당론 유지는 코미디”
입력 2017.09.08 (09:44) 수정 2017.09.08 (09:46) 정치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집권여당이 아직도 사드 배치 반대 당론을 유지하는 것은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8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당장 민주당의 사드 반대 특위를 해체해주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사드배치를 완료하는 동안 생긴 한미동맹 균열, 한중관계 악화, 국내갈등 유발에 대한 책임은 누가 져야 하는가"라며 "집권여당인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해 분명히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사드 전자파에 내 몸이 튀겨져'라는 노래를 부른 의원들에 대해 괴담 선동의 책임을 반드시 묻고 민주당이 징계해야 한다"며 "사드배치 지연에 앞장서온 문 대통령은 자신부터 국민 앞에 사죄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과 여당이 이제 와서 불가피한 조치라는 한마디로 책임을 어물쩍 넘기는 것은 어불성설이고 너무 뻔뻔스러운 일"이라며 "오만과 오판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전술핵 배치 주장을 귀담아들어 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 정우택 “與 사드 반대 당론 유지는 코미디”
    • 입력 2017-09-08 09:44:18
    • 수정2017-09-08 09:46:17
    정치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집권여당이 아직도 사드 배치 반대 당론을 유지하는 것은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8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당장 민주당의 사드 반대 특위를 해체해주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사드배치를 완료하는 동안 생긴 한미동맹 균열, 한중관계 악화, 국내갈등 유발에 대한 책임은 누가 져야 하는가"라며 "집권여당인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해 분명히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사드 전자파에 내 몸이 튀겨져'라는 노래를 부른 의원들에 대해 괴담 선동의 책임을 반드시 묻고 민주당이 징계해야 한다"며 "사드배치 지연에 앞장서온 문 대통령은 자신부터 국민 앞에 사죄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과 여당이 이제 와서 불가피한 조치라는 한마디로 책임을 어물쩍 넘기는 것은 어불성설이고 너무 뻔뻔스러운 일"이라며 "오만과 오판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전술핵 배치 주장을 귀담아들어 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