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문희 할머니와 이제훈 공무원 <아이 캔 스피크>
입력 2017.09.08 (16:40) TV특종


나문희와 이제훈이 주연을 맡은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가 6일(수)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언론시사회를 갖고 그 베일을 벗었다. 영화는 9월 21일 개봉될 예정이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민원 건수만 무려 8,000건,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가 된 도깨비같은 할매 ‘옥분’(나문희)과 오직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이제훈)의 결코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상극의 두 사람이 영어를 통해 운명적으로 엮이게 되는 마법같은 이야기이다. 특히 ‘옥분’의 사연이 밝혀지면서 <아이 캔 스피크.>에 대한 언론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영화에 상영에 이어 김현석 감독과 두 배우가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가 이어졌다. 김현석 감독은 “’민재’를 포함해서 ‘옥분’의 사연을 모르고 관계를 맺은 주변 모든 사람이 우리라고 생각했다. 보편적인 우리들의 시각을 담으려 애썼다”고 말했다.

과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로 오랫동안 숨겨왔던 진심을 전하려는 ‘옥분’을 완벽하게 소화한 배우 나문희는 “고통 속에 살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배우로서, 그리고 영화로도 한 몫 하겠다고 다짐했었다”라고 밝혔다.

민원으로 얽혔지만 얼결에 ‘옥분’의 영어 선생님이 된 ‘민재’ 역을 맡은 이제훈은 “개인적인 즐거움이나 연기적 욕망보다 관객들에게 따뜻한 행복을 줄 수 있는 작품에 더 욕심이 났다”고 배우로서의 소신을 밝힌데 이어, “나문희 선생님과 연기를 하게 되어 영광이었다. 같이 찍으면서도 계속 감동을 받았다”고 밝혔다.

‘위안부할머니’를 소재로 한 따뜻한 휴먼드라마 <아이 캔 스피크>는 9월 21일 개봉한다.



[사진제공=영화사 리틀빅픽쳐스]
  • 나문희 할머니와 이제훈 공무원 <아이 캔 스피크>
    • 입력 2017-09-08 16:40:50
    TV특종


나문희와 이제훈이 주연을 맡은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가 6일(수)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언론시사회를 갖고 그 베일을 벗었다. 영화는 9월 21일 개봉될 예정이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민원 건수만 무려 8,000건,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가 된 도깨비같은 할매 ‘옥분’(나문희)과 오직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이제훈)의 결코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상극의 두 사람이 영어를 통해 운명적으로 엮이게 되는 마법같은 이야기이다. 특히 ‘옥분’의 사연이 밝혀지면서 <아이 캔 스피크.>에 대한 언론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영화에 상영에 이어 김현석 감독과 두 배우가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가 이어졌다. 김현석 감독은 “’민재’를 포함해서 ‘옥분’의 사연을 모르고 관계를 맺은 주변 모든 사람이 우리라고 생각했다. 보편적인 우리들의 시각을 담으려 애썼다”고 말했다.

과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로 오랫동안 숨겨왔던 진심을 전하려는 ‘옥분’을 완벽하게 소화한 배우 나문희는 “고통 속에 살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배우로서, 그리고 영화로도 한 몫 하겠다고 다짐했었다”라고 밝혔다.

민원으로 얽혔지만 얼결에 ‘옥분’의 영어 선생님이 된 ‘민재’ 역을 맡은 이제훈은 “개인적인 즐거움이나 연기적 욕망보다 관객들에게 따뜻한 행복을 줄 수 있는 작품에 더 욕심이 났다”고 배우로서의 소신을 밝힌데 이어, “나문희 선생님과 연기를 하게 되어 영광이었다. 같이 찍으면서도 계속 감동을 받았다”고 밝혔다.

‘위안부할머니’를 소재로 한 따뜻한 휴먼드라마 <아이 캔 스피크>는 9월 21일 개봉한다.



[사진제공=영화사 리틀빅픽쳐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