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대북 군사행동, 옵션이지만 필수 아냐”
입력 2017.09.08 (16:59) 수정 2017.09.08 (17:0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핵 문제를 푸는 미국의 해법이 경제적 외교적 압박을 우선 강화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히는 분위깁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군사행동이 분명히 선택지에 있지만 사용하지 않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쿠웨이트 국왕과의 공동 기자회견 자리에서도 북핵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은 트럼프 대통령.

북한에 대한 군사행동이 분명히 선택지에 있지만 필수는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녹취> 트럼프(미 대통령) : "군사행동은 분명히 선택사항이 될 수 있지만 불가피한 것일까요? 아무 것도 불가피하진 않습니다. 북한에 그것을 사용하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시진핑 중국 주석과 통화를 하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북한에 대한 군사행동보다는 다른 압박 수단을 먼저 사용할 것임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미 대통령/어제) : "지켜봅시다. 군사행동이 첫 번째 선택은 분명히 아닙니다. 지켜봅시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이 뭔가를 하고 싶어 한다며 그가 그 일을 할 수 있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을 지렛대로 활용한 경제적 외교적 압박을 강화해 북핵 문제를 풀어보겠다는 의지를 다시 드러낸 겁니다.

군사행동을 경고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거친 화법을 놓고, 미 의회와 전문가들의 비판이 잇따르면서, 미국 정부가 다시 주변국과의 공조를 통한 압박 강화로 입장을 정리한 듯한 모양샙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도, 미국의 군사력은 어느 때보다 강하다며 북한에 이 군사력을 사용하기를 바라진 않지만, 만약 그렇게 된다면 북한에 아주 슬픈 일이 될 거라고 말해, 북에 대한 경고를 그치진 않았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트럼프 “대북 군사행동, 옵션이지만 필수 아냐”
    • 입력 2017-09-08 17:00:54
    • 수정2017-09-08 17:08:47
    뉴스 5
<앵커 멘트>

북핵 문제를 푸는 미국의 해법이 경제적 외교적 압박을 우선 강화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히는 분위깁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군사행동이 분명히 선택지에 있지만 사용하지 않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쿠웨이트 국왕과의 공동 기자회견 자리에서도 북핵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은 트럼프 대통령.

북한에 대한 군사행동이 분명히 선택지에 있지만 필수는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녹취> 트럼프(미 대통령) : "군사행동은 분명히 선택사항이 될 수 있지만 불가피한 것일까요? 아무 것도 불가피하진 않습니다. 북한에 그것을 사용하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시진핑 중국 주석과 통화를 하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북한에 대한 군사행동보다는 다른 압박 수단을 먼저 사용할 것임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미 대통령/어제) : "지켜봅시다. 군사행동이 첫 번째 선택은 분명히 아닙니다. 지켜봅시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이 뭔가를 하고 싶어 한다며 그가 그 일을 할 수 있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을 지렛대로 활용한 경제적 외교적 압박을 강화해 북핵 문제를 풀어보겠다는 의지를 다시 드러낸 겁니다.

군사행동을 경고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거친 화법을 놓고, 미 의회와 전문가들의 비판이 잇따르면서, 미국 정부가 다시 주변국과의 공조를 통한 압박 강화로 입장을 정리한 듯한 모양샙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도, 미국의 군사력은 어느 때보다 강하다며 북한에 이 군사력을 사용하기를 바라진 않지만, 만약 그렇게 된다면 북한에 아주 슬픈 일이 될 거라고 말해, 북에 대한 경고를 그치진 않았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