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학의 세계’ 예술을 만나다
입력 2017.09.08 (19:21) 수정 2017.09.08 (19:3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눈에 보이지 않는 초미세입자와 유체 역학 같은 과학의 세계를 예술로 표현한다면 어떤 느낌일까요?

독일 베를린에서는 과학과 예술이 만나는 이색적인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멈춰진 물질인 듯 싶더니, 이내 출렁이고, 또 이내 흘러내립니다.

SF 영화 속 신비로운 우주의 모습이 절로 떠오릅니다.

육안으로는 보기 어려운 입자들을 직접 고안해 낸 기계 장치로 형상화했습니다.

전시된 작품들도 과학인지, 예술인지 좀처럼 종잡을 수가 없습니다.

<인터뷰> 스테파니 그로테(관객) : "우리가 살고 있는 공간을 채우고 있는 물질이란게 무엇인지 느낄 수 있었습니다. 매우 복합적인 작품입니다."

기존 예술과는 확연히 다른 작품 세계를 선보인 이는 김윤철 작가.

세계 최대인 유럽 입자 물리연구소가 , 과학과 예술의 창조적 융합에 기여한 작가에게 주는 '콜라이드상' 수상자입니다.

작가 스스로도 자신의 작품 세계가 예술과 과학의 중간 지점에 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김윤철(작가) : "예술과 과학은 상상력과 창의성을 가지고 세계를 바라보기 때문에 그 지점에서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베를린 아트 위크에 맞춰 선보이는 이번 전시회는, 유럽 미술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어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과학의 세계’ 예술을 만나다
    • 입력 2017-09-08 19:22:59
    • 수정2017-09-08 19:30:01
    뉴스 7
<앵커 멘트>

눈에 보이지 않는 초미세입자와 유체 역학 같은 과학의 세계를 예술로 표현한다면 어떤 느낌일까요?

독일 베를린에서는 과학과 예술이 만나는 이색적인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베를린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멈춰진 물질인 듯 싶더니, 이내 출렁이고, 또 이내 흘러내립니다.

SF 영화 속 신비로운 우주의 모습이 절로 떠오릅니다.

육안으로는 보기 어려운 입자들을 직접 고안해 낸 기계 장치로 형상화했습니다.

전시된 작품들도 과학인지, 예술인지 좀처럼 종잡을 수가 없습니다.

<인터뷰> 스테파니 그로테(관객) : "우리가 살고 있는 공간을 채우고 있는 물질이란게 무엇인지 느낄 수 있었습니다. 매우 복합적인 작품입니다."

기존 예술과는 확연히 다른 작품 세계를 선보인 이는 김윤철 작가.

세계 최대인 유럽 입자 물리연구소가 , 과학과 예술의 창조적 융합에 기여한 작가에게 주는 '콜라이드상' 수상자입니다.

작가 스스로도 자신의 작품 세계가 예술과 과학의 중간 지점에 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김윤철(작가) : "예술과 과학은 상상력과 창의성을 가지고 세계를 바라보기 때문에 그 지점에서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베를린 아트 위크에 맞춰 선보이는 이번 전시회는, 유럽 미술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어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