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롯데, 이승엽의 ‘잠자리채 추억’을 소환했다
입력 2017.09.08 (20:03) 연합뉴스
이승엽(41·삼성 라이온즈)이 아시아 홈런 신기록을 향해 달리던 2003년, 전국 모든 구장에 넘실거렸던 잠자리채가 부산 사직구장에 다시 등장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8일 오후 사직구장에서 삼성과 시즌 최종전(16차전)을 앞두고 이승엽의 은퇴 투어 행사를 진행했다.

롯데의 주장 이대호가 2003년 전국적인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바로 그 잠자리채를 이승엽에게 건네주며 분위기를 띄웠고, 곧이어 이윤원 롯데 단장이 진짜 선물을 전달했다.

이 단장이 이승엽에게 건넨 것은 돈으로 환산해도 상당액에 달할 순금 잠자리채 모형(10돈)이었다.

이승엽이 당시 아시아 홈런 신기록을 완성한 구단이 바로 롯데였기에 더욱 아이디어가 돋보였다.

1999시즌에 54홈런을 때려내며 일본의 전설적인 타자 오사다하루(55홈런)가 세운 아시아 기록에 하나 못 미쳤던 이승엽은 2003시즌 본격적으로 이 기록에 도전했다.

이승엽이 56호 홈런을 노릴 당시 삼성의 홈인 대구구장은 물론 전국의 야구장 외야 관중석은 잠자리채로 물결쳤다.

내야석이 아닌 외야석부터 매진되는 기현상까지 벌어졌다.

홈런공의 가치가 수억원을 웃돌 것이라는 소문이 나면서 너도나도 잠자리채를 들고 나섰다.

이승엽은 55홈런까지는 때려냈으나 5경기째 홈런포가 침묵하며 시즌 최종전까지 이르렀다.

대구에서 열린 롯데와의 최종전, 롯데 투수 이정민은 정정당당하게 이승엽과 맞섰다.

이승엽은 이정민의 낮은 공을 받아쳐 전광판 좌측을 살짝 넘기는 역사적인 홈런으로 아시아 야구 역사를 새롭게 썼다.

이날 행사에서 롯데의 우완 투수이자 이승엽의 경북고 후배인 박세웅이 이승엽에게 롯데 선수단의 사인이 적힌 배트를 선물했다.

곧이어 조원우 롯데 감독과 김승관 타격 코치가 차례로 이승엽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롯데 선수단은 이승엽과 단체 촬영을 하며 올 시즌을 끝으로 현역 생활을 마무리하는 이승엽에게 건승을 빌었다.

이승엽은 은퇴 행사가 열리기 전에는 롯데 어린이 팬 36명과 만나 추억을 쌓았다.

최근 삼성의 마지막 방문경기를 주최하는 상대 팀들은 이승엽과의 이별을 기념하는 특별한 행사를 열고 있다. KBO리그 최초의 '은퇴 투어'다.

8월 11일 한화 이글스가 베이스, 기록 현판, 소나무 분재를 선물하며 이승엽 은퇴 투어 출발을 알렸다.

8월 18일에는 kt wiz가 현판, 인두화, 기념 액자를 전달했고, 23일에는 넥센 히어로즈가 고척 스카이돔 인조단지 위에 36번 유니폼을 올린 대형 액자를 마련했다.

지난 1일에는 SK 와이번스가 "은퇴 후에는 여행도 즐기면서 편하게 쉬시라"는 의미로 여행 가방 2개를 준비했다.

이승엽의 등번호 36번에서 번호 하나씩을 떼 각각의 가방에 숫자 3과 6을 적었다.

지난 3일에는 두산 베어스가 이승엽의 좌우명인 "진정한 노력은 결코 배신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쓰인 백자 달항아리를 안겼다.
  • 롯데, 이승엽의 ‘잠자리채 추억’을 소환했다
    • 입력 2017-09-08 20:03:56
    연합뉴스
이승엽(41·삼성 라이온즈)이 아시아 홈런 신기록을 향해 달리던 2003년, 전국 모든 구장에 넘실거렸던 잠자리채가 부산 사직구장에 다시 등장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8일 오후 사직구장에서 삼성과 시즌 최종전(16차전)을 앞두고 이승엽의 은퇴 투어 행사를 진행했다.

롯데의 주장 이대호가 2003년 전국적인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바로 그 잠자리채를 이승엽에게 건네주며 분위기를 띄웠고, 곧이어 이윤원 롯데 단장이 진짜 선물을 전달했다.

이 단장이 이승엽에게 건넨 것은 돈으로 환산해도 상당액에 달할 순금 잠자리채 모형(10돈)이었다.

이승엽이 당시 아시아 홈런 신기록을 완성한 구단이 바로 롯데였기에 더욱 아이디어가 돋보였다.

1999시즌에 54홈런을 때려내며 일본의 전설적인 타자 오사다하루(55홈런)가 세운 아시아 기록에 하나 못 미쳤던 이승엽은 2003시즌 본격적으로 이 기록에 도전했다.

이승엽이 56호 홈런을 노릴 당시 삼성의 홈인 대구구장은 물론 전국의 야구장 외야 관중석은 잠자리채로 물결쳤다.

내야석이 아닌 외야석부터 매진되는 기현상까지 벌어졌다.

홈런공의 가치가 수억원을 웃돌 것이라는 소문이 나면서 너도나도 잠자리채를 들고 나섰다.

이승엽은 55홈런까지는 때려냈으나 5경기째 홈런포가 침묵하며 시즌 최종전까지 이르렀다.

대구에서 열린 롯데와의 최종전, 롯데 투수 이정민은 정정당당하게 이승엽과 맞섰다.

이승엽은 이정민의 낮은 공을 받아쳐 전광판 좌측을 살짝 넘기는 역사적인 홈런으로 아시아 야구 역사를 새롭게 썼다.

이날 행사에서 롯데의 우완 투수이자 이승엽의 경북고 후배인 박세웅이 이승엽에게 롯데 선수단의 사인이 적힌 배트를 선물했다.

곧이어 조원우 롯데 감독과 김승관 타격 코치가 차례로 이승엽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롯데 선수단은 이승엽과 단체 촬영을 하며 올 시즌을 끝으로 현역 생활을 마무리하는 이승엽에게 건승을 빌었다.

이승엽은 은퇴 행사가 열리기 전에는 롯데 어린이 팬 36명과 만나 추억을 쌓았다.

최근 삼성의 마지막 방문경기를 주최하는 상대 팀들은 이승엽과의 이별을 기념하는 특별한 행사를 열고 있다. KBO리그 최초의 '은퇴 투어'다.

8월 11일 한화 이글스가 베이스, 기록 현판, 소나무 분재를 선물하며 이승엽 은퇴 투어 출발을 알렸다.

8월 18일에는 kt wiz가 현판, 인두화, 기념 액자를 전달했고, 23일에는 넥센 히어로즈가 고척 스카이돔 인조단지 위에 36번 유니폼을 올린 대형 액자를 마련했다.

지난 1일에는 SK 와이번스가 "은퇴 후에는 여행도 즐기면서 편하게 쉬시라"는 의미로 여행 가방 2개를 준비했다.

이승엽의 등번호 36번에서 번호 하나씩을 떼 각각의 가방에 숫자 3과 6을 적었다.

지난 3일에는 두산 베어스가 이승엽의 좌우명인 "진정한 노력은 결코 배신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쓰인 백자 달항아리를 안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