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대통령 “사드 임시배치, 현재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
입력 2017.09.08 (21:01) 수정 2017.09.08 (21:2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8일(오늘) 사드 임시배치 문제와 관련해 "현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북한은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와 경고를 묵살한 채 거듭된 탄도미사일 발사에 이어 6차 핵실험까지 감행해 우리의 안보 상황이 어느 때보다 엄중해졌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대국민 메시지는 사드 임시배치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점을 국민들에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기 위한 차원으로 볼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한반도에서 전쟁을 막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사드 임시배치를 더는 미룰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갈수록 고도화하는 상황에서 우리는 그에 대한 방어능력을 최대한 높여나가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 점에 국민 여러분의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사드 임시배치를 집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충돌에는 안타깝다는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현지 주민·시민과 대치하는 상황에서 과거와 다르게 정부가 평화적인 집회 관리에 최대한 노력했음에도 이 과정에서 발생한 시민과 경찰관의 부상을 대통령으로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상당하거나 정신적인 상처를 입은 분들의 조속한 쾌유를 빌며 적절한 위로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현지 주민의 건강과 환경에 대한 우려를 존중한다"면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결과에 대해 공개적이고 과학적인 추가적 검증을 요청한다면 언제든 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이번 사드 배치가 임시 조치임을 재차 상기하면서 최종배치는 엄격한 절차를 따를 것임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드 배치는 안보의 엄중함과 시급성을 감안한 임시배치로, 사드체계 최종배치 여부는 여러 번 약속드린 바와 같이 보다 엄격한 일반 환경영향평가 후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진행될 일반 환경영향평가 과정이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께서도 그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사드체계의 임시배치로 영향을 받을 지역 주민의 불편과 우려가 최소화하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며 "성지가 잘 보존되기를 바라는 원불교 측의 희망에 대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처한 안보 상황은 매우 엄중하다"며 "정부는 어떤 상황에서도 국민이 기대하는 정부의 책임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민으로부터 지혜를 모으고 국민의 뜻을 받들어 용기 있게 결단하겠다"는 말과 함께 "국민 여러분께서도 정부의 의지와 노력을 믿고 마음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 文대통령 “사드 임시배치, 현재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
    • 입력 2017-09-08 21:01:27
    • 수정2017-09-08 21:26:5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8일(오늘) 사드 임시배치 문제와 관련해 "현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북한은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와 경고를 묵살한 채 거듭된 탄도미사일 발사에 이어 6차 핵실험까지 감행해 우리의 안보 상황이 어느 때보다 엄중해졌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대국민 메시지는 사드 임시배치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점을 국민들에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기 위한 차원으로 볼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한반도에서 전쟁을 막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사드 임시배치를 더는 미룰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갈수록 고도화하는 상황에서 우리는 그에 대한 방어능력을 최대한 높여나가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 점에 국민 여러분의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사드 임시배치를 집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충돌에는 안타깝다는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현지 주민·시민과 대치하는 상황에서 과거와 다르게 정부가 평화적인 집회 관리에 최대한 노력했음에도 이 과정에서 발생한 시민과 경찰관의 부상을 대통령으로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상당하거나 정신적인 상처를 입은 분들의 조속한 쾌유를 빌며 적절한 위로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현지 주민의 건강과 환경에 대한 우려를 존중한다"면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결과에 대해 공개적이고 과학적인 추가적 검증을 요청한다면 언제든 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이번 사드 배치가 임시 조치임을 재차 상기하면서 최종배치는 엄격한 절차를 따를 것임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드 배치는 안보의 엄중함과 시급성을 감안한 임시배치로, 사드체계 최종배치 여부는 여러 번 약속드린 바와 같이 보다 엄격한 일반 환경영향평가 후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진행될 일반 환경영향평가 과정이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께서도 그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사드체계의 임시배치로 영향을 받을 지역 주민의 불편과 우려가 최소화하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며 "성지가 잘 보존되기를 바라는 원불교 측의 희망에 대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처한 안보 상황은 매우 엄중하다"며 "정부는 어떤 상황에서도 국민이 기대하는 정부의 책임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민으로부터 지혜를 모으고 국민의 뜻을 받들어 용기 있게 결단하겠다"는 말과 함께 "국민 여러분께서도 정부의 의지와 노력을 믿고 마음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