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전술핵이 유일한 해결책”
입력 2017.09.08 (21:11) 수정 2017.09.08 (21:15)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8일(오늘) 미국 주요 일간지인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내달 국정감사 기간 중 미국 방문을 계획 중인 홍 대표는 전날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를 했고, 한국당은 이날 인터뷰 내용을 취재진에 배포했다.

홍 대표는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은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제재·압박을 강조하는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정치적 위기국면에서 단지 페인트 모션(Feint motion·속임수 동작)이고 제스처일 뿐"이라며 "제 지지자와 저는 문 대통령이 진짜 압력을 강화한다고 믿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20년간 우리는 대화, 제재, 대화, 제재를 반복해왔다. 그럼에도 북한은 꾸준히 핵무기를 개발해 왔다"며 "이제 그들은 마지막 단계까지 왔고 이 시점에서 대화는 별로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외교나 대화는 해결책이 아니라는 게 분명해졌다"며 "전술핵배치가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북정책 및 방송장악 비판 릴레이 발언대' 행사에서도 "정부가 대북정책에서 갈팡질팡하고, 맹탕의 원칙 없는 행동을 하고 있다"며 "미국으로부터 모욕을 당하고 중국으로부터 비난을 당하는 것이 무슨 대북정책인가"라고 맹공했다.

한편, 홍 대표는 이날 오후 3시부터 1시간가량 서울의 한 호텔에서 대니얼 러셀 전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만나 북핵 문제 등 한미 현안을 논의했다고 한국당이 밝혔다.

홍 대표는 러셀 전 차관보와의 회동에서 전술핵재배치와 관련한 논의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셀 전 차관보는 한국대사관 정무과장, 백악관 NCS(국가안보회의) 한국·일본 담당 보좌관과 선임보좌관 등을 지냈다.
  • 홍준표,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전술핵이 유일한 해결책”
    • 입력 2017-09-08 21:11:53
    • 수정2017-09-08 21:15:32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8일(오늘) 미국 주요 일간지인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내달 국정감사 기간 중 미국 방문을 계획 중인 홍 대표는 전날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를 했고, 한국당은 이날 인터뷰 내용을 취재진에 배포했다.

홍 대표는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은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제재·압박을 강조하는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정치적 위기국면에서 단지 페인트 모션(Feint motion·속임수 동작)이고 제스처일 뿐"이라며 "제 지지자와 저는 문 대통령이 진짜 압력을 강화한다고 믿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20년간 우리는 대화, 제재, 대화, 제재를 반복해왔다. 그럼에도 북한은 꾸준히 핵무기를 개발해 왔다"며 "이제 그들은 마지막 단계까지 왔고 이 시점에서 대화는 별로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외교나 대화는 해결책이 아니라는 게 분명해졌다"며 "전술핵배치가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북정책 및 방송장악 비판 릴레이 발언대' 행사에서도 "정부가 대북정책에서 갈팡질팡하고, 맹탕의 원칙 없는 행동을 하고 있다"며 "미국으로부터 모욕을 당하고 중국으로부터 비난을 당하는 것이 무슨 대북정책인가"라고 맹공했다.

한편, 홍 대표는 이날 오후 3시부터 1시간가량 서울의 한 호텔에서 대니얼 러셀 전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만나 북핵 문제 등 한미 현안을 논의했다고 한국당이 밝혔다.

홍 대표는 러셀 전 차관보와의 회동에서 전술핵재배치와 관련한 논의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셀 전 차관보는 한국대사관 정무과장, 백악관 NCS(국가안보회의) 한국·일본 담당 보좌관과 선임보좌관 등을 지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