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 세진 대북 경고…北 미사일 격추 지시
입력 2017.09.08 (23:45) 수정 2017.09.09 (00:1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트럼프 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주석과의 통화에서 북에 대한 군사 행동 보다는 제재와 압박을 우선하겠다는 입장을 명확히했습니다만, 북한에 대한 경고는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이 또 미사일을 쏘면 격추할 거라는 얘기도 나왔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쿠웨이트 국왕과의 공동 기자회견 자리에서도 북핵 해법을 묻는 질문이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 행동이 선택지에 있지만 필수는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美 대통령) : "군사행동은 분명 선택사항이 될 수 있지만 불가피한 것일까요? 아무것도 불가피하진 않습니다."

그러나, 미국의 군사력은 어느 때보다 강하다며, 북에 대한 경고를 그치지 않았습니다.

<녹취> 트럼프(美 대통령) : "북한에 군사력을 사용하게 되지 않기를 바랍니다만, 사용하게 된다면 북한에는 아주 슬픈 날이 될 것입니다."

북한이 괌 포위사격을 위협한 직후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영토로 날아오는 북한 미사일을 격추하라고 지시했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한국과 일본을 향한 북한 미사일 요격 명령도 검토중인 걸로 전해졌습니다.

매티스 미 국방장관도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살피고 있다며, 한국이, 북한의 도발을 혼자 직면하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매티스(美 국방장관) : "(북한이 이번 주말에 미국이나 동맹을 위협하는 미사일을 발사한다면 격추할 것입니까?) 우리가 처리할 것입니다."

멕시코는 핵실험을 규탄하며 북한 대사에게 추방 명령을 내렸고, 유럽연합은 북한 노동자 고용 금지 등 독자 제재 논의를 본격화하는 등 국제사회의 압박도 한층 거세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더 세진 대북 경고…北 미사일 격추 지시
    • 입력 2017-09-08 23:48:23
    • 수정2017-09-09 00:13:29
    뉴스라인
<앵커 멘트>

트럼프 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주석과의 통화에서 북에 대한 군사 행동 보다는 제재와 압박을 우선하겠다는 입장을 명확히했습니다만, 북한에 대한 경고는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이 또 미사일을 쏘면 격추할 거라는 얘기도 나왔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쿠웨이트 국왕과의 공동 기자회견 자리에서도 북핵 해법을 묻는 질문이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 행동이 선택지에 있지만 필수는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美 대통령) : "군사행동은 분명 선택사항이 될 수 있지만 불가피한 것일까요? 아무것도 불가피하진 않습니다."

그러나, 미국의 군사력은 어느 때보다 강하다며, 북에 대한 경고를 그치지 않았습니다.

<녹취> 트럼프(美 대통령) : "북한에 군사력을 사용하게 되지 않기를 바랍니다만, 사용하게 된다면 북한에는 아주 슬픈 날이 될 것입니다."

북한이 괌 포위사격을 위협한 직후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영토로 날아오는 북한 미사일을 격추하라고 지시했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한국과 일본을 향한 북한 미사일 요격 명령도 검토중인 걸로 전해졌습니다.

매티스 미 국방장관도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살피고 있다며, 한국이, 북한의 도발을 혼자 직면하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매티스(美 국방장관) : "(북한이 이번 주말에 미국이나 동맹을 위협하는 미사일을 발사한다면 격추할 것입니까?) 우리가 처리할 것입니다."

멕시코는 핵실험을 규탄하며 북한 대사에게 추방 명령을 내렸고, 유럽연합은 북한 노동자 고용 금지 등 독자 제재 논의를 본격화하는 등 국제사회의 압박도 한층 거세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