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광장] 주거니 받거니…곡예사들의 널뛰기 묘기
입력 2017.09.14 (06:48) 수정 2017.09.14 (06: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적한 중세 마을과 회색빛 석회돌담 사이에서 두 남자가 현란한 곡예 무대를 펼치는데요.

우리나라 민속놀이 널뛰기처럼 서로 주거니 받거니 허공으로 솟구치고 동시에 고난도 공중회전 묘기를 번갈아 구사합니다.

두 사람이 타고 있는 건 서커스와 기계 체조 훈련에 쓰이는 전문 곡예 기구 '티터 보드'입니다.

스웨덴의 2인조 서커스 팀이 발트 해 한복판에 있는 옛 바이킹의 중심지 '고틀란드 섬'을 배경으로 그들만의 예술적인 티터 보드 기술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짧은 체공 시간에 맞서 완벽한 공중 연기와 착지 동작을 소화하고, 시작부터 끝까지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두 곡예사!

그야말로 눈 돌림 틈을 주지 않는 짜릿한 합동 무대입니다.

지금까지 <디지털 광장> 이었습니다.
  • [디지털 광장] 주거니 받거니…곡예사들의 널뛰기 묘기
    • 입력 2017-09-14 06:51:18
    • 수정2017-09-14 06:58:40
    뉴스광장 1부
한적한 중세 마을과 회색빛 석회돌담 사이에서 두 남자가 현란한 곡예 무대를 펼치는데요.

우리나라 민속놀이 널뛰기처럼 서로 주거니 받거니 허공으로 솟구치고 동시에 고난도 공중회전 묘기를 번갈아 구사합니다.

두 사람이 타고 있는 건 서커스와 기계 체조 훈련에 쓰이는 전문 곡예 기구 '티터 보드'입니다.

스웨덴의 2인조 서커스 팀이 발트 해 한복판에 있는 옛 바이킹의 중심지 '고틀란드 섬'을 배경으로 그들만의 예술적인 티터 보드 기술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짧은 체공 시간에 맞서 완벽한 공중 연기와 착지 동작을 소화하고, 시작부터 끝까지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두 곡예사!

그야말로 눈 돌림 틈을 주지 않는 짜릿한 합동 무대입니다.

지금까지 <디지털 광장>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