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우러스 첫 실사격 성공…‘北 시설 정밀타격’
입력 2017.09.14 (07:05) 수정 2017.09.14 (09:3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군이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의 첫 실사격에 성공했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이 강화됐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김성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군 주력 전투기 F-15K가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를 장착하고 날아 오릅니다.

서해 1,500m 상공, 미사일을 발사합니다.

타우러스는 500m의 낮은 고도로 날아가다 직도사격장 근처에서 3,000m까지 급상승했다 거의 수직으로 낙하해 목표 지점에 명중했습니다.

<녹취> "3, 2, 1. 스플래시 굿 히트!(명중)"

타우러스는 공중 장애물을 피해 낮은 고도를 고속 순항했습니다.

타우러스의 최대 사거리는 500km지만, 이번 실사격 훈련에선 사격장 안전과 환경 문제 등을 고려해 비행거리를 400km로 조정했습니다.

스텔스 기능으로 북 레이더망에 잡히지 않고 전파 교란도 피할 수 있습니다.

3m 철근 콘크리트를 관통할 수 있는 타우러스는 목표를 3미터 이내에서 정확히 타격할 수 있습니다.

이런 성능 덕에 적 방공망을 벗어난 후방지역에서 북한 핵실험장과 미사일 발사장, 김정은 집무실 등을 정밀 타격할 수 있습니다.

<녹취> 이현우(중령/공군 제52시험평가전대) : "우리 공군은 적이 도발하면 뛰어난 정밀타격 능력으로 즉각 응징할 것입니다."

군은 독일제 타우러스를 올해 170발 도입하고 이후에도 90발을 추가 배치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 타우러스 첫 실사격 성공…‘北 시설 정밀타격’
    • 입력 2017-09-14 07:18:22
    • 수정2017-09-14 09:35:3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우리 군이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의 첫 실사격에 성공했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이 강화됐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김성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군 주력 전투기 F-15K가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를 장착하고 날아 오릅니다.

서해 1,500m 상공, 미사일을 발사합니다.

타우러스는 500m의 낮은 고도로 날아가다 직도사격장 근처에서 3,000m까지 급상승했다 거의 수직으로 낙하해 목표 지점에 명중했습니다.

<녹취> "3, 2, 1. 스플래시 굿 히트!(명중)"

타우러스는 공중 장애물을 피해 낮은 고도를 고속 순항했습니다.

타우러스의 최대 사거리는 500km지만, 이번 실사격 훈련에선 사격장 안전과 환경 문제 등을 고려해 비행거리를 400km로 조정했습니다.

스텔스 기능으로 북 레이더망에 잡히지 않고 전파 교란도 피할 수 있습니다.

3m 철근 콘크리트를 관통할 수 있는 타우러스는 목표를 3미터 이내에서 정확히 타격할 수 있습니다.

이런 성능 덕에 적 방공망을 벗어난 후방지역에서 북한 핵실험장과 미사일 발사장, 김정은 집무실 등을 정밀 타격할 수 있습니다.

<녹취> 이현우(중령/공군 제52시험평가전대) : "우리 공군은 적이 도발하면 뛰어난 정밀타격 능력으로 즉각 응징할 것입니다."

군은 독일제 타우러스를 올해 170발 도입하고 이후에도 90발을 추가 배치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