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민주당 지도부와 만찬…‘드리머 보호 입법’ 합의
입력 2017.09.14 (17:46) 수정 2017.09.14 (17:51)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야당인 민주당 지도부가 13일(현지시간) 불법 체류 청년 추방 유예 프로그램인 '다카'(DACA) 폐기에 따른 후속 법안을 신속히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다카 폐기 조치로 추방 위기에 놓인 청년들을 구제하기 위한 입법 노력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집권여당인 공화당을 놔두고 민주당과 두 번째 '적과의 동침'으로 돌파구를 여는 모양새여서 더욱 주목된다.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와 낸시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는 이날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만찬을 한 뒤 성명을 내고 민주, 공화 양 당이 "DACA 대상자 보호안을 조속히 법제화하고, 양측이 모두 수용할 수 있는, 멕시코 장벽을 제외한 국경 안보 방안을 함께 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DACA 폐기로 추방 위기에 처한 80만 명의 구제방안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의 전격 합의는 공화당은 물론 지지층의 반발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표적인 대선공약인 멕시코 장벽도 포함되지 않은 국경 안보 방안을 위해 DACA 후속 법안을 양보한 것으로 비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들어 민주당 측 제안을 전격 수용하며 거리를 좁혀나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에도 민주당 지도부와 회동한 뒤 국가부채 한도를 19조8천억 달러로 단기 상향 조정하고, 증액 결정 시한은 오는 12월 15일까지 석 달간 연장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당내 여론 분열로 오바마케어 폐지가 무산된 이래 공화당과 오히려 거리를 두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만찬 후 "더욱더 많은 일을 함께하려고 한다"며 이런 발전은 "긍정적인 것"이라고 밝혔다.
  • 트럼프, 민주당 지도부와 만찬…‘드리머 보호 입법’ 합의
    • 입력 2017-09-14 17:46:02
    • 수정2017-09-14 17:51:33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야당인 민주당 지도부가 13일(현지시간) 불법 체류 청년 추방 유예 프로그램인 '다카'(DACA) 폐기에 따른 후속 법안을 신속히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다카 폐기 조치로 추방 위기에 놓인 청년들을 구제하기 위한 입법 노력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집권여당인 공화당을 놔두고 민주당과 두 번째 '적과의 동침'으로 돌파구를 여는 모양새여서 더욱 주목된다.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와 낸시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는 이날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만찬을 한 뒤 성명을 내고 민주, 공화 양 당이 "DACA 대상자 보호안을 조속히 법제화하고, 양측이 모두 수용할 수 있는, 멕시코 장벽을 제외한 국경 안보 방안을 함께 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DACA 폐기로 추방 위기에 처한 80만 명의 구제방안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의 전격 합의는 공화당은 물론 지지층의 반발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표적인 대선공약인 멕시코 장벽도 포함되지 않은 국경 안보 방안을 위해 DACA 후속 법안을 양보한 것으로 비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들어 민주당 측 제안을 전격 수용하며 거리를 좁혀나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에도 민주당 지도부와 회동한 뒤 국가부채 한도를 19조8천억 달러로 단기 상향 조정하고, 증액 결정 시한은 오는 12월 15일까지 석 달간 연장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당내 여론 분열로 오바마케어 폐지가 무산된 이래 공화당과 오히려 거리를 두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만찬 후 "더욱더 많은 일을 함께하려고 한다"며 이런 발전은 "긍정적인 것"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