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환상의 짝꿍! 널뛰며 공중제비
입력 2017.09.14 (20:45) 수정 2017.09.14 (20:55)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이런 찰떡 호흡이라면? 기네스북에 오를 만 하겠네요!

캐나다 퀘벡 주에서 찍힌 공중 묘기를 두고 하는 말인데요.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리포트>

널빤지 양 끝에 선 두 청년! 주거니~ 받거니~ 점프를 하더니 뒤로 공중제비를 돕니다.

마치 우리나라 민속놀이, '널뛰기'처럼 보이는 이 기구는요?

서커스에 쓰이는 '티터 보드'인데요.

프랑스와 캐나다 출신의 두 곡예사가 한 팀을 이뤄 공중회전 묘기를 선보였습니다.

단 한번의 실수 없이 뒤 공중제비를 101번 성공시키며 세계 기네스 기록으로 인정받았습니다.

지금까지 9년동안 호흡을 맞췄다는 두 곡예사! 이번 도전을 위해 1년동안 연습을 했다는데요.

환상의 호흡 덕분에 티터보드의 매력을 널리 알린 것 같네요.
  • [글로벌24 브리핑] 환상의 짝꿍! 널뛰며 공중제비
    • 입력 2017-09-14 20:33:25
    • 수정2017-09-14 20:55:45
    글로벌24
<앵커 멘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이런 찰떡 호흡이라면? 기네스북에 오를 만 하겠네요!

캐나다 퀘벡 주에서 찍힌 공중 묘기를 두고 하는 말인데요.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리포트>

널빤지 양 끝에 선 두 청년! 주거니~ 받거니~ 점프를 하더니 뒤로 공중제비를 돕니다.

마치 우리나라 민속놀이, '널뛰기'처럼 보이는 이 기구는요?

서커스에 쓰이는 '티터 보드'인데요.

프랑스와 캐나다 출신의 두 곡예사가 한 팀을 이뤄 공중회전 묘기를 선보였습니다.

단 한번의 실수 없이 뒤 공중제비를 101번 성공시키며 세계 기네스 기록으로 인정받았습니다.

지금까지 9년동안 호흡을 맞췄다는 두 곡예사! 이번 도전을 위해 1년동안 연습을 했다는데요.

환상의 호흡 덕분에 티터보드의 매력을 널리 알린 것 같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