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캘리포니아 “트럼프 납세자료 내놔라”…주 의회서 입법
입력 2017.09.17 (02:25) 수정 2017.09.17 (02:38) 국제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의회가 납세자료(tax returns) 공개를 거부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강하게 압박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16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 의회는 대선 후보 출마 조건으로 최근 5년간의 납세자료를 선거구민에게 공개하도록 하는 법안을 상하원에서 승인했다. 법안은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 지사에게 넘겨졌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차기 대선을 앞두고 캘리포니아에서 제대로 싸우려면 납세자료를 내놔야 할 지도 모른다고 전망했다.

입법을 추진한 마이크 맥과이어 주 상원의원(민주)은 "우리 관심은 캘리포니아 유권자들이 투표소에 들어가기 전에 필요로 하는 정보를 알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자발적으로 자료를 공개하지 않는다면 캘리포니아가 대신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법안은 당론 투표에 따라 주 의회를 통과했다. 캘리포니아는 민주당 우세 지역이다. 일부 공화당 소속 주 의원들도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민주당 소속인 브라운 주 지사도 납세자료 제출을 거부한 이력이 있어 이번 법안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관측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부터 "기자들을 빼면 아무도 관심이 없다"며 자신의 납세기록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거듭 밝혀왔다.

그러나 한 여론조사에서는 미국민의 74%가 '트럼프 대통령은 납세자료를 제출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 美캘리포니아 “트럼프 납세자료 내놔라”…주 의회서 입법
    • 입력 2017-09-17 02:25:15
    • 수정2017-09-17 02:38:47
    국제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의회가 납세자료(tax returns) 공개를 거부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강하게 압박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16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 의회는 대선 후보 출마 조건으로 최근 5년간의 납세자료를 선거구민에게 공개하도록 하는 법안을 상하원에서 승인했다. 법안은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 지사에게 넘겨졌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차기 대선을 앞두고 캘리포니아에서 제대로 싸우려면 납세자료를 내놔야 할 지도 모른다고 전망했다.

입법을 추진한 마이크 맥과이어 주 상원의원(민주)은 "우리 관심은 캘리포니아 유권자들이 투표소에 들어가기 전에 필요로 하는 정보를 알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자발적으로 자료를 공개하지 않는다면 캘리포니아가 대신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법안은 당론 투표에 따라 주 의회를 통과했다. 캘리포니아는 민주당 우세 지역이다. 일부 공화당 소속 주 의원들도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민주당 소속인 브라운 주 지사도 납세자료 제출을 거부한 이력이 있어 이번 법안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관측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부터 "기자들을 빼면 아무도 관심이 없다"며 자신의 납세기록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거듭 밝혀왔다.

그러나 한 여론조사에서는 미국민의 74%가 '트럼프 대통령은 납세자료를 제출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