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쿠르드·아랍軍 “러·시리아군에 공습당해”…러, 부인
입력 2017.09.17 (02:41) 수정 2017.09.17 (03:09) 국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시리아 동부 근거지를 놓고 탈환 경쟁을 벌이는 국제동맹군과 시리아군 동맹 사이 충돌 우려가 가시화하고 있다.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의 지상군인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은 16일(현지시간) "러시아군과 시리아군이 동부 데이르에조르에서 우리 대원을 공습했다"고 주장했다.

시리아 유전지대인 데이르에조르는 IS의 '돈줄'이자 '최후 근거지'로 꼽히는 곳이다.

시리아군과 SDF는 유프라테스강을 경계로 각각 서부와 동부에서 IS를 상대로 동시에 군사작전을 펼치고 있다.

앞서 미국과 러시아는 데이르에조르에서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유프라테스강의 흐름을 따라 '비분쟁 라인'을 운영하는 데 합의했다.

그러나 이날 오전 SDF는 유프라테스 동안에서 러시아군과 시리아군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SDF의 주장을 부인했다.

시리아 흐메이밈 공군기지에서 러시아군 대변인 이고르 코나셴코프는 AFP통신에 "가능하지 않은 얘기"라고 일축하며, "왜 우리가 그들을 공습하겠느냐?"고 반문했다.


  • 쿠르드·아랍軍 “러·시리아군에 공습당해”…러, 부인
    • 입력 2017-09-17 02:41:41
    • 수정2017-09-17 03:09:24
    국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시리아 동부 근거지를 놓고 탈환 경쟁을 벌이는 국제동맹군과 시리아군 동맹 사이 충돌 우려가 가시화하고 있다.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의 지상군인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은 16일(현지시간) "러시아군과 시리아군이 동부 데이르에조르에서 우리 대원을 공습했다"고 주장했다.

시리아 유전지대인 데이르에조르는 IS의 '돈줄'이자 '최후 근거지'로 꼽히는 곳이다.

시리아군과 SDF는 유프라테스강을 경계로 각각 서부와 동부에서 IS를 상대로 동시에 군사작전을 펼치고 있다.

앞서 미국과 러시아는 데이르에조르에서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유프라테스강의 흐름을 따라 '비분쟁 라인'을 운영하는 데 합의했다.

그러나 이날 오전 SDF는 유프라테스 동안에서 러시아군과 시리아군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SDF의 주장을 부인했다.

시리아 흐메이밈 공군기지에서 러시아군 대변인 이고르 코나셴코프는 AFP통신에 "가능하지 않은 얘기"라고 일축하며, "왜 우리가 그들을 공습하겠느냐?"고 반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