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오늘 김명수 임명동의안 표결…찬반 팽팽
입력 2017.09.21 (00:02) 수정 2017.09.21 (01:07) 정치
국회가 21일(오늘) 본회의를 열고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표결 처리한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가결을 위해 몸을 낮춘 채 대야 설득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당 지도부는 물론 개별 의원들까지 나서 '표심'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의원들에게 1대 1로 설득 작업을 별이고 있다.

특히 추 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표결에 앞서 이날 오전 회동을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미국 출국 직전 안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직접 협조를 당부한 걸로 확인됐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김 후보자 반대를 당론으로 정하고 야3당 공조 체제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전날 국민의당 지도부를 만나 반대투표에 동참해달라고 설득했다.

국민의당은 여당의 찬성 설득에도 불구하고 자율투표 입장을 재확인했다.

안 대표는 추 대표와 본회의 전 회동은 어렵다고 통보했다.

바른정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어 당론 투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김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특위는 전날 김 후보자에 대한 적격, 부적격 의견을 모두 담은 청문경과보고서를 한국당이 불참한 가운데 채택했다.
  • 국회, 오늘 김명수 임명동의안 표결…찬반 팽팽
    • 입력 2017-09-21 00:02:33
    • 수정2017-09-21 01:07:06
    정치
국회가 21일(오늘) 본회의를 열고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표결 처리한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가결을 위해 몸을 낮춘 채 대야 설득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당 지도부는 물론 개별 의원들까지 나서 '표심'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의원들에게 1대 1로 설득 작업을 별이고 있다.

특히 추 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표결에 앞서 이날 오전 회동을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미국 출국 직전 안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직접 협조를 당부한 걸로 확인됐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김 후보자 반대를 당론으로 정하고 야3당 공조 체제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전날 국민의당 지도부를 만나 반대투표에 동참해달라고 설득했다.

국민의당은 여당의 찬성 설득에도 불구하고 자율투표 입장을 재확인했다.

안 대표는 추 대표와 본회의 전 회동은 어렵다고 통보했다.

바른정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어 당론 투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김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특위는 전날 김 후보자에 대한 적격, 부적격 의견을 모두 담은 청문경과보고서를 한국당이 불참한 가운데 채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