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상서 미·일 vs 해상서 중·러 ‘연합 훈련’
입력 2017.09.21 (07:03) 수정 2017.09.21 (08:4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과 일본, 이와 별개로 중국과 러시아가 한반도 주변에서 동시에 연합군사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북핵과 미사일 위기로 한반도 긴장이 높아진 상황에서, 양측의 군사훈련이 갖는 의미가 예사롭지 않아 보입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무장한 군인들이 건물에 진입해 수색 작전을 펼칩니다.

미국과 일본이 지난 12일 시작한 지상군 연합전투훈련입니다.

훈련은 특히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잇단 도발에 맞서, 양국 지상군 간 통합작전 능력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미국 공군과 일본 항공자위대도 B-1 전략폭격기와 F-35B 스텔스 전투기, F-2 전투기 등을 동원해, 공중 무력 시위를 벌였습니다.

중국과 러시아는 해상 연합훈련에 들어갔습니다.

오는 26일까지 동해와 오오츠크해에서 진행되는 훈련에는, 구축함과 잠수함 등 양국의 주력 함정 10여 척이 동원됐습니다.

미사일 방어체계 구축 등 미국과 일본의 군사 공조에 대한 반발로 풀이됩니다.

<녹취> 김한권(국립외교원 교수) : "미국과 일본의 동맹이 강화되고, 또한 중국과 러시아가 이에 대응하기 위해서 역내에 전략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라고 볼 수 있습니다. "

미국과 일본, 중국과 러시아의 대결 구도가 뚜렷해지는 가운데, 다음 달에는 한미 양국과 한미일 3개국의 연합해상훈련이 예정돼 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지상서 미·일 vs 해상서 중·러 ‘연합 훈련’
    • 입력 2017-09-21 07:06:34
    • 수정2017-09-21 08:42:16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국과 일본, 이와 별개로 중국과 러시아가 한반도 주변에서 동시에 연합군사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북핵과 미사일 위기로 한반도 긴장이 높아진 상황에서, 양측의 군사훈련이 갖는 의미가 예사롭지 않아 보입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무장한 군인들이 건물에 진입해 수색 작전을 펼칩니다.

미국과 일본이 지난 12일 시작한 지상군 연합전투훈련입니다.

훈련은 특히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잇단 도발에 맞서, 양국 지상군 간 통합작전 능력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미국 공군과 일본 항공자위대도 B-1 전략폭격기와 F-35B 스텔스 전투기, F-2 전투기 등을 동원해, 공중 무력 시위를 벌였습니다.

중국과 러시아는 해상 연합훈련에 들어갔습니다.

오는 26일까지 동해와 오오츠크해에서 진행되는 훈련에는, 구축함과 잠수함 등 양국의 주력 함정 10여 척이 동원됐습니다.

미사일 방어체계 구축 등 미국과 일본의 군사 공조에 대한 반발로 풀이됩니다.

<녹취> 김한권(국립외교원 교수) : "미국과 일본의 동맹이 강화되고, 또한 중국과 러시아가 이에 대응하기 위해서 역내에 전략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라고 볼 수 있습니다. "

미국과 일본, 중국과 러시아의 대결 구도가 뚜렷해지는 가운데, 다음 달에는 한미 양국과 한미일 3개국의 연합해상훈련이 예정돼 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