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재부 차관 “美 자산축소로 인한 국내금리 상승 가능성 제한적”
입력 2017.09.21 (09:50) 수정 2017.09.21 (09:57) 경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산축소 결정으로 인해 국내금리가 급격히 오를 가능성은 작다고 밝혔다.

고 차관은 21일(오늘)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53차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연준의 결정을 "시장에서는 예상한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다. 실제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고 차관은 "연준의 보유자산 축소 결정이 미국의 장기금리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월별 자산축소 규모가 크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할 때 급격한 금리 상승 가능성이 낮아서 국내금리의 동반상승 정도도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오늘 새벽(한국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후 현재 4조5천억 달러 수준인 보유자산을 다음 달부터 축소하겠다고 밝혔다.

기준금리는 현재의 1.00~1.25%에서 동결하기로 했으나 연준 위원 16명 중 12명은 연내에 최소 한 차례 기준금리 인상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고 차관은 "경제는 심리의 영향을 받는 만큼 주요 이벤트에 대한 빈틈없는 대응으로 과도한 불안 심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히 차단하겠다"며 연준의 추가 금리 인상 여부나 테이퍼링 가능성 등 주요국 통화 정책, 북한에 대한 주요국의 대응 및 이로 인한 시장영향을 관계기관이 합동으로 매일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우에는 사전에 마련한 대응 계획에 따라 시장 안정 조치를 적기에 추진한다"고 덧붙였다.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고 차관은 내외 금리 차이로 인한 자금 유출 가능성에 관해 "(자금은) 내외 금리 차이로만 움직이지는 않는다. 환율, 경기전망, 자금흐름 패턴 등이 있다. (자금이) 선진국으로 갈 때가 있고 개도국으로 갈 때도 있다"며 "내외 금리 차 하나로 속단해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해서는 "대부분 예상했던 바"라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로 줄곧 확장적인 정책 기조가 이어오다가 점진적이고 예측 가능하게 가고 있는데 정책 방향의 변화 신호가 조금씩 더 확고해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오늘 회의에는 고 차관 외에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 박세춘 금융감독원 부원장, 정규돈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이 참석했다.
  • 기재부 차관 “美 자산축소로 인한 국내금리 상승 가능성 제한적”
    • 입력 2017-09-21 09:50:44
    • 수정2017-09-21 09:57:42
    경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산축소 결정으로 인해 국내금리가 급격히 오를 가능성은 작다고 밝혔다.

고 차관은 21일(오늘)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53차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연준의 결정을 "시장에서는 예상한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다. 실제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고 차관은 "연준의 보유자산 축소 결정이 미국의 장기금리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월별 자산축소 규모가 크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할 때 급격한 금리 상승 가능성이 낮아서 국내금리의 동반상승 정도도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오늘 새벽(한국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후 현재 4조5천억 달러 수준인 보유자산을 다음 달부터 축소하겠다고 밝혔다.

기준금리는 현재의 1.00~1.25%에서 동결하기로 했으나 연준 위원 16명 중 12명은 연내에 최소 한 차례 기준금리 인상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고 차관은 "경제는 심리의 영향을 받는 만큼 주요 이벤트에 대한 빈틈없는 대응으로 과도한 불안 심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히 차단하겠다"며 연준의 추가 금리 인상 여부나 테이퍼링 가능성 등 주요국 통화 정책, 북한에 대한 주요국의 대응 및 이로 인한 시장영향을 관계기관이 합동으로 매일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우에는 사전에 마련한 대응 계획에 따라 시장 안정 조치를 적기에 추진한다"고 덧붙였다.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고 차관은 내외 금리 차이로 인한 자금 유출 가능성에 관해 "(자금은) 내외 금리 차이로만 움직이지는 않는다. 환율, 경기전망, 자금흐름 패턴 등이 있다. (자금이) 선진국으로 갈 때가 있고 개도국으로 갈 때도 있다"며 "내외 금리 차 하나로 속단해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해서는 "대부분 예상했던 바"라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로 줄곧 확장적인 정책 기조가 이어오다가 점진적이고 예측 가능하게 가고 있는데 정책 방향의 변화 신호가 조금씩 더 확고해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오늘 회의에는 고 차관 외에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 박세춘 금융감독원 부원장, 정규돈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이 참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