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명수 인준 표결…여야, 찬반 기싸움 팽팽
입력 2017.09.21 (11:12) 수정 2017.09.21 (11:20) 정치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에 대한 국회 본회의 표결을 앞둔 21일(오늘) 여야가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며 막판 총력전에 나섰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가결을 위해 내부 단속은 물론 야 3당을 향해 읍소 전략을 펼치며 찬성표를 던져줄 것을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반대 당론'을 채택하며 반드시 부결시키겠다는 태세다.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국민의당은 '자율투표' 입장을 고수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오늘 표결이 여야 협치의 진정한 출발점이 될 수 있도록 야당의 현명한 선택을 호소한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국민의당을 향해 "대한민국의 사법 역사를 다시 쓸 국민의당 의원 40분들의 결단을 기대한다. 탄핵으로 나라를 구한 동지로서, 새로운 대장정에 함께 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을 향해서도 "공정하고 상식적인 모습을 지향하는 바른정당도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데 있어 건설적 경쟁자이자 파트너라고 생각한다"며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청문회를 매끄럽게 이끌어 준 주호영 위원과 다른 위원들에게도 감사하다"고 했다.

김 후보자 반대 당론을 정한 자유한국당에는 "비록 반대 당론을 채택했지만, 의원 개개인의 판단과 생각은 충분히 다를 수 있다"며 "오직 헌법과 양심에 따라 김 후보자가 사법 개혁의 적임자인지 여부를 기준으로 판단해 달라"고 호소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사법부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 국민의 법상식과 종교적 가치관 수호를 위해 반드시 부결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으로 출국하기 직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전화해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통과에 협조를 요청한 것과 관련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서 특정 정당을 회유하고 설득하는 것을 넘어 사실상 압박하는 모습은 대단히 부적절한 정치공작이라고 규정지을 수 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김 후보자 반대 입장을 당론으로 결정했다.

김세연 정책위의장은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에서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에 대해 당론으로 반대 입장을 채택하기로 했다"며 "일부 반대가 있었지만 절대 다수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반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도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김 후보자 표결에 대해 논의했으나, 의원 개개인의 자유의사를 존중해 '자율투표' 입장을 고수하기로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의총에서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에 국민 관심이 쏠려있다. 저는 우리 당 의원 40명의 현명한 판단을 믿는다"며 "사사로운 이해관계를 떠나 오로지 독립적인 사법부를 수호할 인물인지라는 단 한 가지 높은 기준을 적용해 판단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국민의당은 의원 여러분의 판단을 존중한다. 다당제 시대에는 표 대결식 구태정치는 막이 내렸음을 분명히 인식하고, 모든 인준 투표는 강제투표가 아니다"라면서 자유투표에 맡기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 김명수 인준 표결…여야, 찬반 기싸움 팽팽
    • 입력 2017-09-21 11:12:38
    • 수정2017-09-21 11:20:10
    정치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에 대한 국회 본회의 표결을 앞둔 21일(오늘) 여야가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며 막판 총력전에 나섰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가결을 위해 내부 단속은 물론 야 3당을 향해 읍소 전략을 펼치며 찬성표를 던져줄 것을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반대 당론'을 채택하며 반드시 부결시키겠다는 태세다.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국민의당은 '자율투표' 입장을 고수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오늘 표결이 여야 협치의 진정한 출발점이 될 수 있도록 야당의 현명한 선택을 호소한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국민의당을 향해 "대한민국의 사법 역사를 다시 쓸 국민의당 의원 40분들의 결단을 기대한다. 탄핵으로 나라를 구한 동지로서, 새로운 대장정에 함께 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을 향해서도 "공정하고 상식적인 모습을 지향하는 바른정당도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데 있어 건설적 경쟁자이자 파트너라고 생각한다"며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청문회를 매끄럽게 이끌어 준 주호영 위원과 다른 위원들에게도 감사하다"고 했다.

김 후보자 반대 당론을 정한 자유한국당에는 "비록 반대 당론을 채택했지만, 의원 개개인의 판단과 생각은 충분히 다를 수 있다"며 "오직 헌법과 양심에 따라 김 후보자가 사법 개혁의 적임자인지 여부를 기준으로 판단해 달라"고 호소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사법부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 국민의 법상식과 종교적 가치관 수호를 위해 반드시 부결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으로 출국하기 직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전화해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통과에 협조를 요청한 것과 관련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서 특정 정당을 회유하고 설득하는 것을 넘어 사실상 압박하는 모습은 대단히 부적절한 정치공작이라고 규정지을 수 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김 후보자 반대 입장을 당론으로 결정했다.

김세연 정책위의장은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에서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에 대해 당론으로 반대 입장을 채택하기로 했다"며 "일부 반대가 있었지만 절대 다수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반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도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김 후보자 표결에 대해 논의했으나, 의원 개개인의 자유의사를 존중해 '자율투표' 입장을 고수하기로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의총에서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에 국민 관심이 쏠려있다. 저는 우리 당 의원 40명의 현명한 판단을 믿는다"며 "사사로운 이해관계를 떠나 오로지 독립적인 사법부를 수호할 인물인지라는 단 한 가지 높은 기준을 적용해 판단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국민의당은 의원 여러분의 판단을 존중한다. 다당제 시대에는 표 대결식 구태정치는 막이 내렸음을 분명히 인식하고, 모든 인준 투표는 강제투표가 아니다"라면서 자유투표에 맡기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