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800만 달러 대북 인도지원 의결…시기는 추후 결정
입력 2017.09.21 (12:01) 수정 2017.09.21 (12:4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유엔 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의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을 결정했습니다.

현 정부 들어 첫 대북지원 결정인데요.

지원 시기는 남북관계 등을 고려해 나중에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일부는 오늘 남북교류협력 추진협의회를 열고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는 유엔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의결했습니다.

이번 지원은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대북지원 결정입니다.

<녹취> 조명균(통일부 장관/오늘) :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 추진한다는 방침을 일관되게 밝혀왔습니다."

정부는 다만, 실제 지원 시기와 규모는 남북관계 상황 등 전반적 여건을 고려해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거듭되면서 악화된 대북여론을 고려해 지원 시기를 나중에 결정하기로 한 것입니다.

조명균 장관은 국제 사회도 북한 정권의 도발에 대해선 강력히 제재하지만 인도적 지원은 계속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국제기구의 엄격한 투명성 기준에 따라 현장 검증작업이 철저히 진행돼 지원 물자가 북한 취약계층에 제대로 전달된 점도 고려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의 '사회경제인구와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것을 마지막으로,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중단됐습니다.

앞서 WFP와 유니세프는 각각 지난 5월과 7월에 정부에 지원을 요청했고, 그동안 화성-12형 등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계속되면서 지원과 지원시기를 둘러싸고 논란이 계속돼 왔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 정부, 800만 달러 대북 인도지원 의결…시기는 추후 결정
    • 입력 2017-09-21 12:02:39
    • 수정2017-09-21 12:41:42
    뉴스 12
<앵커 멘트>

정부가 유엔 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의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을 결정했습니다.

현 정부 들어 첫 대북지원 결정인데요.

지원 시기는 남북관계 등을 고려해 나중에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소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일부는 오늘 남북교류협력 추진협의회를 열고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는 유엔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의결했습니다.

이번 지원은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대북지원 결정입니다.

<녹취> 조명균(통일부 장관/오늘) :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 추진한다는 방침을 일관되게 밝혀왔습니다."

정부는 다만, 실제 지원 시기와 규모는 남북관계 상황 등 전반적 여건을 고려해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거듭되면서 악화된 대북여론을 고려해 지원 시기를 나중에 결정하기로 한 것입니다.

조명균 장관은 국제 사회도 북한 정권의 도발에 대해선 강력히 제재하지만 인도적 지원은 계속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국제기구의 엄격한 투명성 기준에 따라 현장 검증작업이 철저히 진행돼 지원 물자가 북한 취약계층에 제대로 전달된 점도 고려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의 '사회경제인구와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것을 마지막으로,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중단됐습니다.

앞서 WFP와 유니세프는 각각 지난 5월과 7월에 정부에 지원을 요청했고, 그동안 화성-12형 등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계속되면서 지원과 지원시기를 둘러싸고 논란이 계속돼 왔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