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소득층 근로·자녀장려금 추석 전 모두 지급
입력 2017.09.21 (13:47) 경제
추석 연휴 전 우리나라 전체 가구의 10%가 근로 장려금이나 자녀장려금으로 평균 78만원을 받게 된다.

국세청은 올해 근로·자녀장려금을 받는 가구로 확정된 260만 가구에 총 1조6천844억원을 추석 연휴 전에 지급한다고 21일(오늘) 밝혔다.

지급 대상은 일하지만 소득이 적은 근로자와 자영업자 중 지난 5월 신청 가구로, 작년과 비교하면 33만가구, 1천316억원이 증가했다.

두 장려금을 모두 받는 가구를 한 가구로 계산한 순가구 수는 215만 가구로, 우리나라 전체 2천140만 가구의 10% 수준이다. 제도 시행 이후 최대 비율이라는 설명이다.

저소득층에게 세금 환급 형태로 지원금을 주는 근로장려금은 157만 가구에 1조1천416억원이 지급된다. 지난해 추석 135만 가구가 1조37억원을 받은 것과 비교하면 22만 가구·1천379억원 늘었다. 이는 근로장려금 지급액이 10% 인상됐고, 단독가구 수급 연령 기준이 50세에서 40세 이상으로 확대된 영향이라고 국세청은 분석했다.

출산 장려와 저소득 가구 자녀양육 부담 경감을 위한 자녀장려금은 103만 가구에 5천428억원이 지급된다.

근로·자녀장려금 지급 대상 한 가구가 받는 장려금은 78만원으로, 작년보다 9만원 감소했다.

근로장려금만 받는 112만 가구는 평균 63만원, 자녀장려금만 받는 58만 가구는 41만원을 받게 된다. 두 장려금을 모두 받는 45만 가구는 평균 166만원이 주어진다.

100만원 이상 받는 가구는 26.5%인 57만 가구고, 100만원 미만은 73.5%인 158만 가구다.

가구 유형별로 보면 홑벌이 123만 가구가 1조1천864억원을 받게 된다. 평균 96만원으로, 가구 수로 보면 57.5%, 지급액으로는 70.4%를 점유했다. 단독가구는 65만 가구가 2천638억원을 받게 돼 평균 41만원을 받는다. 1년 전보다 24만 가구·1천130억원 증가했는데, 올해 처음 수급 대상인 40대 단독가구 15만 가구가 680억원을 받게 되는 영향이다. 맞벌이는 27만 가구로 평균 87만원을 받는다.

소득유형별로 보면 근로자가구가 137만 가구로 1년 전보다 19만 가구 늘었다. 수급액은 1조315억원으로 469억원 증가했다. 사업자 가구는 78만 가구가 6천529억원을 받게 된다. 1년 전보다 18만 가구, 847억원 증가했다. 전체와 비교했을 때 수급비율은 근로자가구가 17.1%, 사업자가구가 12.0%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은 두 장려금 중 하나만 신청했더라도 모두 수급 대상인지를 살펴보는 등 신청자에게 유리한 심사방법을 적용해 최대한 지급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부적격 수급사례가 없도록 엄정하게 심사했다고 강조했다.

국세청은 수급자가 신고한 예금계좌로 장려금을 지난 11일부터 임금하고 있다. 계좌를 신고하지 않은 경우는 우편으로 발송한 국세 환급금 통지서를 가지고 가까운 우체국에 가면 현금으로 받을 수 있다. 신청요건을 충족하지만, 미처 신청하지 못한 대상자는 11월 30일까지 추가 신청을 할 수 있다. 다만 산정액의 90%만 받을 수 있다.

아직 신청하지 못한 가구는 11월 말까지 추가 신청이 가능하다. 인터넷을 통해 국세청 홈텍스로 신청할 수 있고, 자동응답전화를 이용하거나, 관할 세무서를 직접 방문해도 된다.

국세청은 내년에는 근로장려금 대상이 더욱 확대돼 지급액이 올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 저소득층 근로·자녀장려금 추석 전 모두 지급
    • 입력 2017-09-21 13:47:55
    경제
추석 연휴 전 우리나라 전체 가구의 10%가 근로 장려금이나 자녀장려금으로 평균 78만원을 받게 된다.

국세청은 올해 근로·자녀장려금을 받는 가구로 확정된 260만 가구에 총 1조6천844억원을 추석 연휴 전에 지급한다고 21일(오늘) 밝혔다.

지급 대상은 일하지만 소득이 적은 근로자와 자영업자 중 지난 5월 신청 가구로, 작년과 비교하면 33만가구, 1천316억원이 증가했다.

두 장려금을 모두 받는 가구를 한 가구로 계산한 순가구 수는 215만 가구로, 우리나라 전체 2천140만 가구의 10% 수준이다. 제도 시행 이후 최대 비율이라는 설명이다.

저소득층에게 세금 환급 형태로 지원금을 주는 근로장려금은 157만 가구에 1조1천416억원이 지급된다. 지난해 추석 135만 가구가 1조37억원을 받은 것과 비교하면 22만 가구·1천379억원 늘었다. 이는 근로장려금 지급액이 10% 인상됐고, 단독가구 수급 연령 기준이 50세에서 40세 이상으로 확대된 영향이라고 국세청은 분석했다.

출산 장려와 저소득 가구 자녀양육 부담 경감을 위한 자녀장려금은 103만 가구에 5천428억원이 지급된다.

근로·자녀장려금 지급 대상 한 가구가 받는 장려금은 78만원으로, 작년보다 9만원 감소했다.

근로장려금만 받는 112만 가구는 평균 63만원, 자녀장려금만 받는 58만 가구는 41만원을 받게 된다. 두 장려금을 모두 받는 45만 가구는 평균 166만원이 주어진다.

100만원 이상 받는 가구는 26.5%인 57만 가구고, 100만원 미만은 73.5%인 158만 가구다.

가구 유형별로 보면 홑벌이 123만 가구가 1조1천864억원을 받게 된다. 평균 96만원으로, 가구 수로 보면 57.5%, 지급액으로는 70.4%를 점유했다. 단독가구는 65만 가구가 2천638억원을 받게 돼 평균 41만원을 받는다. 1년 전보다 24만 가구·1천130억원 증가했는데, 올해 처음 수급 대상인 40대 단독가구 15만 가구가 680억원을 받게 되는 영향이다. 맞벌이는 27만 가구로 평균 87만원을 받는다.

소득유형별로 보면 근로자가구가 137만 가구로 1년 전보다 19만 가구 늘었다. 수급액은 1조315억원으로 469억원 증가했다. 사업자 가구는 78만 가구가 6천529억원을 받게 된다. 1년 전보다 18만 가구, 847억원 증가했다. 전체와 비교했을 때 수급비율은 근로자가구가 17.1%, 사업자가구가 12.0%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은 두 장려금 중 하나만 신청했더라도 모두 수급 대상인지를 살펴보는 등 신청자에게 유리한 심사방법을 적용해 최대한 지급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부적격 수급사례가 없도록 엄정하게 심사했다고 강조했다.

국세청은 수급자가 신고한 예금계좌로 장려금을 지난 11일부터 임금하고 있다. 계좌를 신고하지 않은 경우는 우편으로 발송한 국세 환급금 통지서를 가지고 가까운 우체국에 가면 현금으로 받을 수 있다. 신청요건을 충족하지만, 미처 신청하지 못한 대상자는 11월 30일까지 추가 신청을 할 수 있다. 다만 산정액의 90%만 받을 수 있다.

아직 신청하지 못한 가구는 11월 말까지 추가 신청이 가능하다. 인터넷을 통해 국세청 홈텍스로 신청할 수 있고, 자동응답전화를 이용하거나, 관할 세무서를 직접 방문해도 된다.

국세청은 내년에는 근로장려금 대상이 더욱 확대돼 지급액이 올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