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숙 여사, 교민 어르신들 위해 직접 담근 ‘게장’
입력 2017.09.21 (14:28) 수정 2017.09.21 (16:46) 포토뉴스
‘솜씨 발휘 좀 해 볼까요?’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으로 출발 전 청와대 주방에서 교민 어르신들을 대접하기 위한 게장을 담그고 있다. 김 여사는 교민 어르신들의 식사를 위해 새우를 넣어 담근 게장과 깍두기를 준비해 대통령 전용기로 공수했다. 김 여사가 준비한 음식들은 20일 오후(현지시간) 뉴욕에 있는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에서 열린 행사에게 교민 어르신들께 제공됐다.

김정숙 여사가 직접 만든 게장과 깍두기
김정숙 여사는 20일(현지 시간) 뉴욕에 있는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을 방문, 교민식당에서 주문한 곰탕 400인분과 한국에서 직접 담가 공수한 김치, 깍두기 등을 내놨다.
얼마나 맛있게요~
청와대는 김정숙 여사가 간장게장을 만들어 공수해 온 이유는 동포들이 외국에 살면서 가장 그리워하는 한국 음식 중 하나이면서도 현지에서 쉽게 접하기 힘든 음식이 간장게장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어르신 안녕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후(현지 시간) 미국 뉴욕 플러싱에 위치한 한인경로회관을 방문, 어르신들과 인사하고 있다.
한인경로회관 방문한 김정숙 여사
꽃 선물 고맙구나~
 
  • 김정숙 여사, 교민 어르신들 위해 직접 담근 ‘게장’
    • 입력 2017-09-21 14:28:56
    • 수정2017-09-21 16:46:16
    포토뉴스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으로 출발 전 청와대 주방에서 교민 어르신들을 대접하기 위한 게장을 담그고 있다. 김 여사는 교민 어르신들의 식사를 위해 새우를 넣어 담근 게장과 깍두기를 준비해 대통령 전용기로 공수했다. 김 여사가 준비한 음식들은 20일 오후(현지시간) 뉴욕에 있는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에서 열린 행사에게 교민 어르신들께 제공됐다.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으로 출발 전 청와대 주방에서 교민 어르신들을 대접하기 위한 게장을 담그고 있다. 김 여사는 교민 어르신들의 식사를 위해 새우를 넣어 담근 게장과 깍두기를 준비해 대통령 전용기로 공수했다. 김 여사가 준비한 음식들은 20일 오후(현지시간) 뉴욕에 있는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에서 열린 행사에게 교민 어르신들께 제공됐다.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으로 출발 전 청와대 주방에서 교민 어르신들을 대접하기 위한 게장을 담그고 있다. 김 여사는 교민 어르신들의 식사를 위해 새우를 넣어 담근 게장과 깍두기를 준비해 대통령 전용기로 공수했다. 김 여사가 준비한 음식들은 20일 오후(현지시간) 뉴욕에 있는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에서 열린 행사에게 교민 어르신들께 제공됐다.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으로 출발 전 청와대 주방에서 교민 어르신들을 대접하기 위한 게장을 담그고 있다. 김 여사는 교민 어르신들의 식사를 위해 새우를 넣어 담근 게장과 깍두기를 준비해 대통령 전용기로 공수했다. 김 여사가 준비한 음식들은 20일 오후(현지시간) 뉴욕에 있는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에서 열린 행사에게 교민 어르신들께 제공됐다.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으로 출발 전 청와대 주방에서 교민 어르신들을 대접하기 위한 게장을 담그고 있다. 김 여사는 교민 어르신들의 식사를 위해 새우를 넣어 담근 게장과 깍두기를 준비해 대통령 전용기로 공수했다. 김 여사가 준비한 음식들은 20일 오후(현지시간) 뉴욕에 있는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에서 열린 행사에게 교민 어르신들께 제공됐다.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으로 출발 전 청와대 주방에서 교민 어르신들을 대접하기 위한 게장을 담그고 있다. 김 여사는 교민 어르신들의 식사를 위해 새우를 넣어 담근 게장과 깍두기를 준비해 대통령 전용기로 공수했다. 김 여사가 준비한 음식들은 20일 오후(현지시간) 뉴욕에 있는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에서 열린 행사에게 교민 어르신들께 제공됐다.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한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으로 출발 전 청와대 주방에서 교민 어르신들을 대접하기 위한 게장을 담그고 있다. 김 여사는 교민 어르신들의 식사를 위해 새우를 넣어 담근 게장과 깍두기를 준비해 대통령 전용기로 공수했다. 김 여사가 준비한 음식들은 20일 오후(현지시간) 뉴욕에 있는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에서 열린 행사에게 교민 어르신들께 제공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