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정위, 신설 기업집단국장에 신봉삼…조직 개편 완료
입력 2017.09.21 (15:36) 수정 2017.09.21 (15:36) 경제
공정거래위원회는 대기업 조사를 전담하는 초대 기업집단국장에 신봉삼 전 시장감시국장을 임명했다고 21일 밝혔다.

신 국장은 행정고시 35회로 국제카르텔과장, 기업집단과장 등 조사와 정책 부처를 두루 거쳤다. 신 국장이 이끄는 기업집단국은 과거 대기업 조사를 전담했던 '조사국' 역할을 하게 된다.

김대중 정부 시절 신설된 공정위 조사국은 대기업 중심의 경제력 집중을 완화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쳤지만, 대기업들의 반발로 2005년 폐지됐다.

기업집단국에는 지주회사과(11명), 공시점검과(11명), 내부거래감시과(9명), 부당지원감시과(9명) 등이 신설되며 관련 인원 40명도 모두 증원된다.

시장감시국장에는 신영호 전 대변인이, 대변인에는 정진욱 전 기업거래정책국장이 임명됐다.
  • 공정위, 신설 기업집단국장에 신봉삼…조직 개편 완료
    • 입력 2017-09-21 15:36:08
    • 수정2017-09-21 15:36:50
    경제
공정거래위원회는 대기업 조사를 전담하는 초대 기업집단국장에 신봉삼 전 시장감시국장을 임명했다고 21일 밝혔다.

신 국장은 행정고시 35회로 국제카르텔과장, 기업집단과장 등 조사와 정책 부처를 두루 거쳤다. 신 국장이 이끄는 기업집단국은 과거 대기업 조사를 전담했던 '조사국' 역할을 하게 된다.

김대중 정부 시절 신설된 공정위 조사국은 대기업 중심의 경제력 집중을 완화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쳤지만, 대기업들의 반발로 2005년 폐지됐다.

기업집단국에는 지주회사과(11명), 공시점검과(11명), 내부거래감시과(9명), 부당지원감시과(9명) 등이 신설되며 관련 인원 40명도 모두 증원된다.

시장감시국장에는 신영호 전 대변인이, 대변인에는 정진욱 전 기업거래정책국장이 임명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