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경주·양용은, 14년 만에 국내 무대 맞대결
입력 2017.09.21 (21:32) 수정 2017.09.21 (21:3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 남자골프를 대표하는 최경주와 양용은이 한국프로골프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기량을 겨뤘습니다.

두 선수가 국내 무대에서 대결한 건 무려 14년만입니다.

보도에 박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탱크 최경주와 야생마 양용은.

갤러리들의 관심 속에 두 선수가 차례로 티샷을 날렸습니다.

양용은이 2번 홀에서 버디를 잡으며 먼저 치고 나갔습니다.

최경주는 곧바로 3번 홀에서 버디로 힘의 균형을 맞췄습니다.

두 선수는 앞서거니 뒤서거니 한 타 차의 승부를 이어갔습니다.

최경주는 15번 홀에서 긴 거리 버디 퍼팅을 성공해 관록을 과시했습니다.

이에 맞서는 양용은은 16번 홀에서 약 200야드 거리에서 친 두 번째 샷이 돋보였습니다.

최경주는 첫날 버디 3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한 타를 잃었습니다.

같은 조에서 경기한 양용은은 마지막 홀 버디를 비롯해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어 이븐파를 기록했습니다.

팬들의 기대는 컸지만 두 선수는 나란히 중위권에 머물렀습니다.

김승혁은 8언더파로 세 타 차 단독 선두에 나섰다.

마지막 3개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을 정도로 퍼트 감이 좋았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 최경주·양용은, 14년 만에 국내 무대 맞대결
    • 입력 2017-09-21 21:33:27
    • 수정2017-09-21 21:37:44
    뉴스 9
<앵커 멘트>

한국 남자골프를 대표하는 최경주와 양용은이 한국프로골프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기량을 겨뤘습니다.

두 선수가 국내 무대에서 대결한 건 무려 14년만입니다.

보도에 박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탱크 최경주와 야생마 양용은.

갤러리들의 관심 속에 두 선수가 차례로 티샷을 날렸습니다.

양용은이 2번 홀에서 버디를 잡으며 먼저 치고 나갔습니다.

최경주는 곧바로 3번 홀에서 버디로 힘의 균형을 맞췄습니다.

두 선수는 앞서거니 뒤서거니 한 타 차의 승부를 이어갔습니다.

최경주는 15번 홀에서 긴 거리 버디 퍼팅을 성공해 관록을 과시했습니다.

이에 맞서는 양용은은 16번 홀에서 약 200야드 거리에서 친 두 번째 샷이 돋보였습니다.

최경주는 첫날 버디 3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한 타를 잃었습니다.

같은 조에서 경기한 양용은은 마지막 홀 버디를 비롯해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어 이븐파를 기록했습니다.

팬들의 기대는 컸지만 두 선수는 나란히 중위권에 머물렀습니다.

김승혁은 8언더파로 세 타 차 단독 선두에 나섰다.

마지막 3개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을 정도로 퍼트 감이 좋았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