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S 수도’ 락까 해방 임박…SDF·미군, 작전 끝내기 단계”
입력 2017.09.22 (03:22) 수정 2017.09.22 (05:42) 국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IS의 상징적 수도 락까의 '해방'이 임박했다.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과 미군 특수부대가 락까 작전 끝내기에 들어갔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IS 잔당이 여전히 도시 중심부에 숨어 저항하고 있고 도심에 매설된 지뢰가 곳곳에서 폭발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락까는 2013년 3월 반군에 장악됐으나 이듬해 1월 IS 통제 아래 놓였다.

'칼리프국가'의 수도 역할을 한 락까는 이라크에 있는 경제 중심지 모술과 함께 IS의 양대 근거지로 꼽혔다.

그러나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이 IS 격퇴전을 시작한 지 3년여 만에 IS는 모술에서 패퇴하고 락까에서도 궤멸이 임박했다.
  • “‘IS 수도’ 락까 해방 임박…SDF·미군, 작전 끝내기 단계”
    • 입력 2017-09-22 03:22:33
    • 수정2017-09-22 05:42:24
    국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IS의 상징적 수도 락까의 '해방'이 임박했다.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과 미군 특수부대가 락까 작전 끝내기에 들어갔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IS 잔당이 여전히 도시 중심부에 숨어 저항하고 있고 도심에 매설된 지뢰가 곳곳에서 폭발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락까는 2013년 3월 반군에 장악됐으나 이듬해 1월 IS 통제 아래 놓였다.

'칼리프국가'의 수도 역할을 한 락까는 이라크에 있는 경제 중심지 모술과 함께 IS의 양대 근거지로 꼽혔다.

그러나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이 IS 격퇴전을 시작한 지 3년여 만에 IS는 모술에서 패퇴하고 락까에서도 궤멸이 임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