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계부채 1,400조 원’…관리 대책 시급
입력 2017.09.22 (06:28) 수정 2017.09.22 (07: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가시화되면서 우리나라 금리 인상에 대한 압박도 갈수록 강해지고 있습니다.

미국뿐 아니라 세계 주요국 중앙은행들도 돈 풀기에서 돈 거둬들이기로 방향을 바꾸고 있기 때문인데요.

1,400조 원을 넘은 것으로 추산되는 가계부채에 대한 우려도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보도에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 직장인은 6년 전 집을 사면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았습니다.

매달 빠져나가는 원금과 이자가 40만 원 남짓, 2%대 금리여서 지금은 부담이 덜 하지만 금리가 높아지면 사정은 달라집니다.

<녹취> 주택담보대출 직장인(음성변조) : "직장인은 어차피 씀씀이의 한계라든지 폭은 정해져 있으니까 이자가 늘어나면 당연히 다른 부분은 신경 써서 줄일 수밖에 없죠."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이런 변동금리 대출자 비중은 올해 60%에 육박할 정도로 높아졌습니다.

금리가 오르면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규제 강화로 은행 대출이 어려워진 저소득층이나 소규모 자영업자들은 더 취약합니다.

<녹취> 자영업자(음성변조) : "매출은 줄고 있는데 임대료 등은 (매출과) 상관없이 늘고 있어서요. 어쩔 수 없이 대출을 받을 수밖에 없는 것 같아요. 지금.."

실제로 대출 금리가 은행보다 4배가량 높은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최근 20조 원을 넘어 사상 최대 수준으로 불었습니다.

<인터뷰>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부채상환능력이 취약한 어려운 계층이 질이 낮은 그리고 변동금리대출의 비중이 높은 부채를 너무 빠르게 늘리지 않도록 관리할 필요성이 계속 높아지고 있고요."

소득과 신용도가 낮아 빚을 갚을 능력이 떨어지는 대출자의 대출 규모는 약 80조 원입니다.

가계부채 관리대책과 함께 이들의 소득을 늘리는 정책이 병행돼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가계부채 1,400조 원’…관리 대책 시급
    • 입력 2017-09-22 06:28:33
    • 수정2017-09-22 07:12:5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가시화되면서 우리나라 금리 인상에 대한 압박도 갈수록 강해지고 있습니다.

미국뿐 아니라 세계 주요국 중앙은행들도 돈 풀기에서 돈 거둬들이기로 방향을 바꾸고 있기 때문인데요.

1,400조 원을 넘은 것으로 추산되는 가계부채에 대한 우려도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보도에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 직장인은 6년 전 집을 사면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았습니다.

매달 빠져나가는 원금과 이자가 40만 원 남짓, 2%대 금리여서 지금은 부담이 덜 하지만 금리가 높아지면 사정은 달라집니다.

<녹취> 주택담보대출 직장인(음성변조) : "직장인은 어차피 씀씀이의 한계라든지 폭은 정해져 있으니까 이자가 늘어나면 당연히 다른 부분은 신경 써서 줄일 수밖에 없죠."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이런 변동금리 대출자 비중은 올해 60%에 육박할 정도로 높아졌습니다.

금리가 오르면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규제 강화로 은행 대출이 어려워진 저소득층이나 소규모 자영업자들은 더 취약합니다.

<녹취> 자영업자(음성변조) : "매출은 줄고 있는데 임대료 등은 (매출과) 상관없이 늘고 있어서요. 어쩔 수 없이 대출을 받을 수밖에 없는 것 같아요. 지금.."

실제로 대출 금리가 은행보다 4배가량 높은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최근 20조 원을 넘어 사상 최대 수준으로 불었습니다.

<인터뷰>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부채상환능력이 취약한 어려운 계층이 질이 낮은 그리고 변동금리대출의 비중이 높은 부채를 너무 빠르게 늘리지 않도록 관리할 필요성이 계속 높아지고 있고요."

소득과 신용도가 낮아 빚을 갚을 능력이 떨어지는 대출자의 대출 규모는 약 80조 원입니다.

가계부채 관리대책과 함께 이들의 소득을 늘리는 정책이 병행돼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