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북핵 해법 논란…대북 강경파 부상
입력 2017.09.22 (07:27) 수정 2017.09.22 (07:3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핵문제 해법에 대해 천편일률적인 목소리인 중국에서도 요즘 다른 의견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훨씬 강경한 대북 조치를 주문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베이징 김민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의 국제정치학 권위자인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학장 자칭궈 교수.

한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가 늘 주장하는 쌍중단, 즉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훈련 동시 중단 방안은 당분간 실효를 거두기 어렵다고 비판했습니다.

다른 기고문에서는 북미 간 군사충돌 가능성이 커졌다며, 중국은 그 대응계획을 '한·미'와 논의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그러자 일부 관변학자들이 '허튼소리다', '여론을 호도한다'며 맹비난했고, 자 교수가 재반박에 나서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국수적 성향의 환구시보는 중국 사회가 이 일로 분열돼선 안된다며, 북한과 한미에 휘둘리지 말고 오직 중국의 이익만 생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로, 중국은 북한을 버려야 한다고 주장해온 덩위원 연구원도, 석유공급을 끊어야 한다고 거듭 주장하는 등 대북 강경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물론 중국 정부는 표면적으론 요지부동입니다.

<녹취> 루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지금껏 핵비확산문제 해결은 대화를 통한 성공은 있었어도, 제재만으로 성공한 경험은 없는게 현실입니다."

북핵 해법에 관해 중국 정부와 다른 목소리들이 늘 있었지만, 최근처럼 겉으로 분출되고 확산되는 것은 주목할 만한 일이라고 이곳 외교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中, 북핵 해법 논란…대북 강경파 부상
    • 입력 2017-09-22 07:35:13
    • 수정2017-09-22 07:39:25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북핵문제 해법에 대해 천편일률적인 목소리인 중국에서도 요즘 다른 의견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훨씬 강경한 대북 조치를 주문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베이징 김민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의 국제정치학 권위자인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학장 자칭궈 교수.

한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가 늘 주장하는 쌍중단, 즉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훈련 동시 중단 방안은 당분간 실효를 거두기 어렵다고 비판했습니다.

다른 기고문에서는 북미 간 군사충돌 가능성이 커졌다며, 중국은 그 대응계획을 '한·미'와 논의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그러자 일부 관변학자들이 '허튼소리다', '여론을 호도한다'며 맹비난했고, 자 교수가 재반박에 나서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국수적 성향의 환구시보는 중국 사회가 이 일로 분열돼선 안된다며, 북한과 한미에 휘둘리지 말고 오직 중국의 이익만 생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로, 중국은 북한을 버려야 한다고 주장해온 덩위원 연구원도, 석유공급을 끊어야 한다고 거듭 주장하는 등 대북 강경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물론 중국 정부는 표면적으론 요지부동입니다.

<녹취> 루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지금껏 핵비확산문제 해결은 대화를 통한 성공은 있었어도, 제재만으로 성공한 경험은 없는게 현실입니다."

북핵 해법에 관해 중국 정부와 다른 목소리들이 늘 있었지만, 최근처럼 겉으로 분출되고 확산되는 것은 주목할 만한 일이라고 이곳 외교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