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규모 시험 주관식 자동채점 기초 기술 개발
입력 2017.09.22 (08:56) 수정 2017.09.22 (09:11) 사회
대학수학능력시험 같은 대규모 시험에서 주관식 문항을 자동채점할 수 있는 기초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주관식 답을 컴퓨터로 채점할 수 있는 '한국어 서답형(주관식) 문항 자동채점 프로그램'을 개발해 특허를 따냈다고 22일(오늘) 밝혔다.

띄어쓰기 인식, 축약된 단어 확장, 기호 제거 등 기존에 축적된 한국어 처리 기술을 바탕으로 프로그램을 만들어 단어 수준부터 길게는 2∼3문장 정도의 답안을 채점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평가원 관계자는 "2016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 표집 채점에 적용해봤는데 단어·구(句) 수준의 답을 요구하는 문항에 이 프로그램을 활용할 경우 채점 결과의 정확도가 국어·과학은 100%, 사회는 99% 이상이었다"고 전했다.

문장 단위로 길이가 길어질 경우 답안과 일치도가 과목별로 89∼99% 수준으로 다소 낮아지지만 2차·3차 채점 과정을 거치면 더 정확한 채점이 가능하다고 평가원은 분석했다.

다만, 평가원은 이런 특허 취득이 곧바로 수능 서술형 문제 도입과 직결되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평가원 관계자는 "(자동채점할 수 있는 답안의 길이는) 논·서술형 답안과는 격차가 있다"고 말했다.

펜으로 답을 쓰면 글자를 인식하는 작업이 더 필요해 대규모 시험에서는 태블릿PC를 이용해야 하는 문제점도 있다고 평가원은 덧붙였다.
  • 대규모 시험 주관식 자동채점 기초 기술 개발
    • 입력 2017-09-22 08:56:27
    • 수정2017-09-22 09:11:01
    사회
대학수학능력시험 같은 대규모 시험에서 주관식 문항을 자동채점할 수 있는 기초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주관식 답을 컴퓨터로 채점할 수 있는 '한국어 서답형(주관식) 문항 자동채점 프로그램'을 개발해 특허를 따냈다고 22일(오늘) 밝혔다.

띄어쓰기 인식, 축약된 단어 확장, 기호 제거 등 기존에 축적된 한국어 처리 기술을 바탕으로 프로그램을 만들어 단어 수준부터 길게는 2∼3문장 정도의 답안을 채점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평가원 관계자는 "2016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 표집 채점에 적용해봤는데 단어·구(句) 수준의 답을 요구하는 문항에 이 프로그램을 활용할 경우 채점 결과의 정확도가 국어·과학은 100%, 사회는 99% 이상이었다"고 전했다.

문장 단위로 길이가 길어질 경우 답안과 일치도가 과목별로 89∼99% 수준으로 다소 낮아지지만 2차·3차 채점 과정을 거치면 더 정확한 채점이 가능하다고 평가원은 분석했다.

다만, 평가원은 이런 특허 취득이 곧바로 수능 서술형 문제 도입과 직결되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평가원 관계자는 "(자동채점할 수 있는 답안의 길이는) 논·서술형 답안과는 격차가 있다"고 말했다.

펜으로 답을 쓰면 글자를 인식하는 작업이 더 필요해 대규모 시험에서는 태블릿PC를 이용해야 하는 문제점도 있다고 평가원은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