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방송노조, 문화대혁명 당시 홍위병 연상”
입력 2017.09.22 (09:30) 수정 2017.09.22 (09:37)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2일(오늘) KBS와 MBC 파업 사태와 관련해 "마치 (중국의) 문화대혁명 당시 홍위병을 연상케 하는 방송노조의 작태는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방송은 국민을 위한 것이지 노조를 위한 게 아니다"라며 "불법파업을 중단하고 정상적인 방송 프로그램을 제작해 달라"고 요청했다.

홍 대표는 또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및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표결 과정에서 한국당이 단합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하고 "추석 연휴 귀향활동을 통해 현 정부의 잘못된 안보관과 경제관, 방송장악 문제에 대해 국민에게 널리 알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홍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헌법재판소장 자격이 없다고 국회에서 거절당한 분이 헌법재판소장 직무대행은 계속하겠다고 우기는 게 맞는지 어이없는 헌법재판소의 풍경"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재판도 잡범 재판하듯이 하는 등 대한민국 최고 사법기관의 위상이 말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 홍준표 “방송노조, 문화대혁명 당시 홍위병 연상”
    • 입력 2017-09-22 09:30:57
    • 수정2017-09-22 09:37:38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2일(오늘) KBS와 MBC 파업 사태와 관련해 "마치 (중국의) 문화대혁명 당시 홍위병을 연상케 하는 방송노조의 작태는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방송은 국민을 위한 것이지 노조를 위한 게 아니다"라며 "불법파업을 중단하고 정상적인 방송 프로그램을 제작해 달라"고 요청했다.

홍 대표는 또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및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표결 과정에서 한국당이 단합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하고 "추석 연휴 귀향활동을 통해 현 정부의 잘못된 안보관과 경제관, 방송장악 문제에 대해 국민에게 널리 알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홍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헌법재판소장 자격이 없다고 국회에서 거절당한 분이 헌법재판소장 직무대행은 계속하겠다고 우기는 게 맞는지 어이없는 헌법재판소의 풍경"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재판도 잡범 재판하듯이 하는 등 대한민국 최고 사법기관의 위상이 말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