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상 최장 추석 연휴 앞두고…임금체불 근로자 22만 명
입력 2017.09.22 (10:54) 수정 2017.09.22 (11:01) 경제
고용노동부 집계 결과 올해 8월 현재 전국 체불임금액은 8천910억원, 피해 근로자는 21만9천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 9천471억원 상당, 21만4천여 명과 비교해 금액은 5.9% 줄었지만, 근로자 수는 2.1% 늘었다.

체불액은 제조업이 3천295억원 상당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건설업 1천489억원, 도소매와 음식, 숙박업 1천252억원, 금융보험과 부동산, 서비스업 950억원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8월 기준 부산·울산·경남지역 체불 임금이 한 해 전보다 10% 증가한 1천931억원, 피해 근로자 수도 21.7% 증가한 4만9천267명으로 집계됐다.

고용부는 지난해부터 심각해진 조선업종 경영 악화와 구조조정의 영향으로 분석한다.

고용부는 추석을 앞둔 이달 11일부터 29일까지 3주간을 체불임금 청산 집중지도기간으로 정해 체불 전력이 있는 1천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하고 있다.

또 하도급 대금 조기지급을 위한 간담회를 여는 등 하청업체가 자금난으로 체불하지 않도록 지원하고 있다.

고용부 관계자는 "재산은닉 등으로 체불 청산을 고의로 지연하거나 상습 체불하는 사업자에 대해서는 구속수사 등 엄정한 처리를 하겠다"고 밝혔다.
  • 사상 최장 추석 연휴 앞두고…임금체불 근로자 22만 명
    • 입력 2017-09-22 10:54:19
    • 수정2017-09-22 11:01:18
    경제
고용노동부 집계 결과 올해 8월 현재 전국 체불임금액은 8천910억원, 피해 근로자는 21만9천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 9천471억원 상당, 21만4천여 명과 비교해 금액은 5.9% 줄었지만, 근로자 수는 2.1% 늘었다.

체불액은 제조업이 3천295억원 상당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건설업 1천489억원, 도소매와 음식, 숙박업 1천252억원, 금융보험과 부동산, 서비스업 950억원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8월 기준 부산·울산·경남지역 체불 임금이 한 해 전보다 10% 증가한 1천931억원, 피해 근로자 수도 21.7% 증가한 4만9천267명으로 집계됐다.

고용부는 지난해부터 심각해진 조선업종 경영 악화와 구조조정의 영향으로 분석한다.

고용부는 추석을 앞둔 이달 11일부터 29일까지 3주간을 체불임금 청산 집중지도기간으로 정해 체불 전력이 있는 1천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하고 있다.

또 하도급 대금 조기지급을 위한 간담회를 여는 등 하청업체가 자금난으로 체불하지 않도록 지원하고 있다.

고용부 관계자는 "재산은닉 등으로 체불 청산을 고의로 지연하거나 상습 체불하는 사업자에 대해서는 구속수사 등 엄정한 처리를 하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