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채용비리’ 금감원 수사…부원장 사무실 등 압수수색
입력 2017.09.22 (11:18) 수정 2017.09.22 (12:14) 사회
검찰이 감사원 감사에서 채용비리가 드러난 금융감독원을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오늘(22일) 오전 10시 10분쯤 서울 여의도 금감원 총무부와 감찰실 등 사무실 5곳을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은 채용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서태종 수석부원장, 이병삼 부원장보, 국장급 인사 이모씨 등 현직 고위 간부 3명의 주거지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서 수석부원장 등 3명은 2016년도 신입 직원 채용 과정에서 임의로 채용 기준을 바꾸거나 계획보다 채용인원을 늘리는 등 방법으로 부적격자를 선발한 것과 관련해 업무방해와 직권남용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감사원 감사 결과 이들은 신입직원 채용시험에서 경제·경영·법학 분야 채용 인원을 1명씩 늘려 경제 분야에 지원한 A씨를 필기시험에 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그리고 2차 면접 뒤에 당초 계획에 없던 지원자 '세평(世評)' 조회를 하고, 3명을 탈락시킨 뒤 후순위자를 합격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또 경영 분야에서는 세평에 이상이 없는 후보자를 떨어뜨리고 부정적 세평을 받은 후보자를 합격시켰던 것으로 드러났다.
  • 검찰, ‘채용비리’ 금감원 수사…부원장 사무실 등 압수수색
    • 입력 2017-09-22 11:18:35
    • 수정2017-09-22 12:14:52
    사회
검찰이 감사원 감사에서 채용비리가 드러난 금융감독원을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오늘(22일) 오전 10시 10분쯤 서울 여의도 금감원 총무부와 감찰실 등 사무실 5곳을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은 채용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서태종 수석부원장, 이병삼 부원장보, 국장급 인사 이모씨 등 현직 고위 간부 3명의 주거지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서 수석부원장 등 3명은 2016년도 신입 직원 채용 과정에서 임의로 채용 기준을 바꾸거나 계획보다 채용인원을 늘리는 등 방법으로 부적격자를 선발한 것과 관련해 업무방해와 직권남용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감사원 감사 결과 이들은 신입직원 채용시험에서 경제·경영·법학 분야 채용 인원을 1명씩 늘려 경제 분야에 지원한 A씨를 필기시험에 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그리고 2차 면접 뒤에 당초 계획에 없던 지원자 '세평(世評)' 조회를 하고, 3명을 탈락시킨 뒤 후순위자를 합격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또 경영 분야에서는 세평에 이상이 없는 후보자를 떨어뜨리고 부정적 세평을 받은 후보자를 합격시켰던 것으로 드러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