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노 日외상 “韓中과 연대 잘하고 있다”…父 고노에 ‘반론’
입력 2017.09.22 (14:19) 수정 2017.09.22 (14:24) 국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아베 신조 정권의 대북 외교를 비판한 아버지 고노 요헤이 전 일본 중의원 의장의 발언에 대해 반론을 내놨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오늘(22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고노 외무상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북한을 둘러싸고 한중일 3국간의 대화가 부족하다"는 고노 전 의장의 지적에 대해 "한국, 중국과의 연대는 확실히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은 한미일을 포함해서 긴밀하게 연대를 취하고 있고, 중국과도 한반도의 비핵화가 목표라는 공통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노 전 의장은 1993년 관방장관 재직 당시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을 인정하는 내용의 고노 담화를 발표한 인물로, 한국이나 중국 등 주변국들과 우호적인 관계를 중시했다.

아들 고노 외상은 지난달 외무상 발탁 이후 고노 전 의장의 아들로 관심을 받았지만, 위안부 관련 한일 합의 이행을 주장하는 등 아버지와는 전혀 다른 노선을 걷고 있다.

그는 고노 전 의장이 아베 총리의 중의원 해산 방침에 대해 "권력자측이 자신의 사정에 맞게 해산을 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비판을 한 것에 대해서는 "본인에게 물어봐달라"며 답변을 회피했다.
  • 고노 日외상 “韓中과 연대 잘하고 있다”…父 고노에 ‘반론’
    • 입력 2017-09-22 14:19:44
    • 수정2017-09-22 14:24:19
    국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아베 신조 정권의 대북 외교를 비판한 아버지 고노 요헤이 전 일본 중의원 의장의 발언에 대해 반론을 내놨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오늘(22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고노 외무상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북한을 둘러싸고 한중일 3국간의 대화가 부족하다"는 고노 전 의장의 지적에 대해 "한국, 중국과의 연대는 확실히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은 한미일을 포함해서 긴밀하게 연대를 취하고 있고, 중국과도 한반도의 비핵화가 목표라는 공통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노 전 의장은 1993년 관방장관 재직 당시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을 인정하는 내용의 고노 담화를 발표한 인물로, 한국이나 중국 등 주변국들과 우호적인 관계를 중시했다.

아들 고노 외상은 지난달 외무상 발탁 이후 고노 전 의장의 아들로 관심을 받았지만, 위안부 관련 한일 합의 이행을 주장하는 등 아버지와는 전혀 다른 노선을 걷고 있다.

그는 고노 전 의장이 아베 총리의 중의원 해산 방침에 대해 "권력자측이 자신의 사정에 맞게 해산을 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비판을 한 것에 대해서는 "본인에게 물어봐달라"며 답변을 회피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