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성근·김여진 합성사진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 영장심사
입력 2017.09.22 (14:22) 수정 2017.09.22 (14:23) 사회
이명박 정부 때 국가정보원의 문화예술계 인사 퇴출 명단 사건과 관련해 배우 문성근 씨와 김여진 씨의 합성 나체 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혐의를 받는 국정원 직원들이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오늘 오전 10시 반 합성 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혐의를 받는 유 모 씨와 서 모 씨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심사했다.

앞서 유 씨 등은 누구 지시를 받고 합성사진을 만들었는지 부끄럽지 않은지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문화예술계 인사 퇴출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상 명예훼손 혐의, 그리고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혐의로 유 씨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2011년 5월 당시 심리전단 팀장이던 유 씨는 팀원 서 씨와 함께 문성근 씨와 김여진 씨가 마치 부적절한 관계에 있는 것처럼 묘사하는 합성사진을 만들어 보수 성향의 인터넷 카페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문 씨가 2012년 총선과 대선 승리를 위한 야당 통합 운동을 2010년부터 전개하자 국정원이 문 씨의 이미지를 실추시켜 정치 활동을 방해할 목적으로 '특수 공작' 차원에서 합성사진을 만들어 뿌린 것으로 보고 있다.

문 씨와 김 씨는 모두 당시 국정원에서 만든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퇴출 인사 82명에 들어가 있다.

유 씨 등의 구속 여부는 오늘 밤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 문성근·김여진 합성사진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 영장심사
    • 입력 2017-09-22 14:22:23
    • 수정2017-09-22 14:23:46
    사회
이명박 정부 때 국가정보원의 문화예술계 인사 퇴출 명단 사건과 관련해 배우 문성근 씨와 김여진 씨의 합성 나체 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혐의를 받는 국정원 직원들이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오늘 오전 10시 반 합성 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혐의를 받는 유 모 씨와 서 모 씨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심사했다.

앞서 유 씨 등은 누구 지시를 받고 합성사진을 만들었는지 부끄럽지 않은지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문화예술계 인사 퇴출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상 명예훼손 혐의, 그리고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혐의로 유 씨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2011년 5월 당시 심리전단 팀장이던 유 씨는 팀원 서 씨와 함께 문성근 씨와 김여진 씨가 마치 부적절한 관계에 있는 것처럼 묘사하는 합성사진을 만들어 보수 성향의 인터넷 카페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문 씨가 2012년 총선과 대선 승리를 위한 야당 통합 운동을 2010년부터 전개하자 국정원이 문 씨의 이미지를 실추시켜 정치 활동을 방해할 목적으로 '특수 공작' 차원에서 합성사진을 만들어 뿌린 것으로 보고 있다.

문 씨와 김 씨는 모두 당시 국정원에서 만든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퇴출 인사 82명에 들어가 있다.

유 씨 등의 구속 여부는 오늘 밤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