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언론 “스위스와 단교로 日패전 인정 늦춰질 뻔”
입력 2017.09.22 (14:26) 수정 2017.09.22 (14:31) 국제
2차 세계대전 말미에 스위스가 일제와의 관계를 단절할 뻔해 일제의 패전이 늦춰질 수도 있었음을 시사하는 사료가 발견됐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오늘(22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국문학연구자료관의 가토 기요후미 교수는 포츠담 선언에서 일본의 '이익대표국(protecting power)' 역할을 한 스위스가 이익대표국을 그만두려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공문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일제 패망 석 달여 전인 1945년 5월 4일자로 스위스 외무성이 주일 스위스 영사관에 보낸 해당 문서에는 "스위스가 일본의 이익대표국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적혀 있었다는 것이다.

마닐라 전투에서 일제에 의해 스위스 국민이 살해된 것에 대한 보복 조치로 이익대표국을 중단하겠다는 뜻이었다. 그러나 알려지지 않은 이유로 스위스는 일제의 이익대표국 역할을 계속했다.

이익대표국은 전쟁 등으로 인해 외교가 단절됐을 경우 특정국의 이익을 대신하는 역할을 하는 국가다. 중립국인 스위스는 종전 후 처리방침을 담은 포츠담 선언에서 일본 측의 의사를 전달하는 창구 역할을 했다.

일본은 1945년 7월 26일 발표된 포츠담 선언을 당초에는 거부했다. 그러나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이 투하되자 결국 이 선언을 수락하면서 패전을 인정했다.

하다노 스미오 쓰쿠바 대 명예교수는 "스위스가 이익대표국 역할을 그만뒀다면 포츠담 선언의 수락이 지연돼 연합국 측과의 교섭이 더 곤란하게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 日 언론 “스위스와 단교로 日패전 인정 늦춰질 뻔”
    • 입력 2017-09-22 14:26:43
    • 수정2017-09-22 14:31:20
    국제
2차 세계대전 말미에 스위스가 일제와의 관계를 단절할 뻔해 일제의 패전이 늦춰질 수도 있었음을 시사하는 사료가 발견됐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오늘(22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국문학연구자료관의 가토 기요후미 교수는 포츠담 선언에서 일본의 '이익대표국(protecting power)' 역할을 한 스위스가 이익대표국을 그만두려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공문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일제 패망 석 달여 전인 1945년 5월 4일자로 스위스 외무성이 주일 스위스 영사관에 보낸 해당 문서에는 "스위스가 일본의 이익대표국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적혀 있었다는 것이다.

마닐라 전투에서 일제에 의해 스위스 국민이 살해된 것에 대한 보복 조치로 이익대표국을 중단하겠다는 뜻이었다. 그러나 알려지지 않은 이유로 스위스는 일제의 이익대표국 역할을 계속했다.

이익대표국은 전쟁 등으로 인해 외교가 단절됐을 경우 특정국의 이익을 대신하는 역할을 하는 국가다. 중립국인 스위스는 종전 후 처리방침을 담은 포츠담 선언에서 일본 측의 의사를 전달하는 창구 역할을 했다.

일본은 1945년 7월 26일 발표된 포츠담 선언을 당초에는 거부했다. 그러나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이 투하되자 결국 이 선언을 수락하면서 패전을 인정했다.

하다노 스미오 쓰쿠바 대 명예교수는 "스위스가 이익대표국 역할을 그만뒀다면 포츠담 선언의 수락이 지연돼 연합국 측과의 교섭이 더 곤란하게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