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평창특위 “경기장 사후관리 방안 등 미흡” 질타
입력 2017.09.22 (15:00) 수정 2017.09.22 (15:14) 정치
국회에서 22일(오늘)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및 국제경기대회 지원 특별위원회(평창특위) 전체회의에서 여야 의원들은 올림픽 이후 경기장 활용과 혹한·수송 대책 등에 대한 정부의 대응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현안 보고를 받고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 평창 슬라이딩 센터 등 사후 활용 방안이 정해지지 않은 경기장과 시설들을 운용하는 데 연간 95억 원 정도가 소요되는데, 강원도의 열악한 재정 자립도에 비춰봤을 때 이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서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재정 지원을 해줘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문체부에서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 같다"면서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정부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오는 10월까지 평창올림픽 시설에 대한 사후 관리 대책을 제출하라는 요구를 받았지만, 현재까지 논의가 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도 장관은 "정부에서도 올림픽 이후 재정 부담과 적자를 가장 걱정하고 있다"면서 "체육시설 사후 관리에 대해서는 국가에서 관리 체계를 마련하는 방안을 세우고, 10~11월에 전문가 의견도 적극 수렴하겠다"고 답변했다.

이동섭 국민의당 의원은 동계올림픽 홍보와 안전 대책과 관련해 "이렇게 큰 국가적 행사가 전국체전보다도 홍보가 미흡하다"면서 "경제도 어려운데 이렇게 홍보가 안 되면 적자만 더 늘어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헌승 한국당 의원은 "최근 경의중앙선 철도 사고처럼 불의의 사고가 나면 대응책이 필요한데, 제대로 준비하고 있느냐"고 추궁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유은혜 의원 등이 "개·폐회식장 지붕이 없는데, 혹한 대비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하는 등 정부에 대비책 마련을 주문했다.
  • 국회 평창특위 “경기장 사후관리 방안 등 미흡” 질타
    • 입력 2017-09-22 15:00:31
    • 수정2017-09-22 15:14:51
    정치
국회에서 22일(오늘)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및 국제경기대회 지원 특별위원회(평창특위) 전체회의에서 여야 의원들은 올림픽 이후 경기장 활용과 혹한·수송 대책 등에 대한 정부의 대응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현안 보고를 받고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 평창 슬라이딩 센터 등 사후 활용 방안이 정해지지 않은 경기장과 시설들을 운용하는 데 연간 95억 원 정도가 소요되는데, 강원도의 열악한 재정 자립도에 비춰봤을 때 이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서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재정 지원을 해줘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문체부에서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 같다"면서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정부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오는 10월까지 평창올림픽 시설에 대한 사후 관리 대책을 제출하라는 요구를 받았지만, 현재까지 논의가 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도 장관은 "정부에서도 올림픽 이후 재정 부담과 적자를 가장 걱정하고 있다"면서 "체육시설 사후 관리에 대해서는 국가에서 관리 체계를 마련하는 방안을 세우고, 10~11월에 전문가 의견도 적극 수렴하겠다"고 답변했다.

이동섭 국민의당 의원은 동계올림픽 홍보와 안전 대책과 관련해 "이렇게 큰 국가적 행사가 전국체전보다도 홍보가 미흡하다"면서 "경제도 어려운데 이렇게 홍보가 안 되면 적자만 더 늘어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헌승 한국당 의원은 "최근 경의중앙선 철도 사고처럼 불의의 사고가 나면 대응책이 필요한데, 제대로 준비하고 있느냐"고 추궁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유은혜 의원 등이 "개·폐회식장 지붕이 없는데, 혹한 대비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하는 등 정부에 대비책 마련을 주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