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정부 첫 북한인권증진자문위원회 회의 개최
입력 2017.09.22 (16:02) 수정 2017.09.22 (16:06) 정치
통일부는 오늘(22일) 새 정부 들어 처음으로 북한인권증진자문위원회(자문위) 회의를 열고 북한인권 증진방안을 논의했다.

자문위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 북한인권재단의 조기 출범, 국제기구를 통한 인도적 지원 집행 등의 내용이 담긴 올해 북한인권증진 집행계획을 중점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북한인권법에 따라 자문위의 검토를 거쳐 매년 북한인권증진 기본계획과 구체적인 집행계획을 마련해 국회에 보고해야 한다. 올해 기본계획은 지난 4월에 보고했지만, 집행계획은 아직 마련하지 못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올해 북한인권증진 집행계획을 추석을 전후로 국회에 보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문위는 여야가 각 5명씩 추천한 10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 文정부 첫 북한인권증진자문위원회 회의 개최
    • 입력 2017-09-22 16:02:15
    • 수정2017-09-22 16:06:28
    정치
통일부는 오늘(22일) 새 정부 들어 처음으로 북한인권증진자문위원회(자문위) 회의를 열고 북한인권 증진방안을 논의했다.

자문위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 북한인권재단의 조기 출범, 국제기구를 통한 인도적 지원 집행 등의 내용이 담긴 올해 북한인권증진 집행계획을 중점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북한인권법에 따라 자문위의 검토를 거쳐 매년 북한인권증진 기본계획과 구체적인 집행계획을 마련해 국회에 보고해야 한다. 올해 기본계획은 지난 4월에 보고했지만, 집행계획은 아직 마련하지 못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올해 북한인권증진 집행계획을 추석을 전후로 국회에 보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문위는 여야가 각 5명씩 추천한 10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