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바른정당 “민주-국민, 추악한 뒷거래…적폐·시정잡배 행태”
입력 2017.09.22 (17:12) 수정 2017.09.22 (19:45) 정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22일(오늘)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의 국회 본회의 처리 직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지난 대선 당시 서로에 대해 제기했던 고소·고발을 다수 취하한데 대해 "청산돼야할 적폐", "시정잡배들의 행태"라고 맹비난했다.

자유한국당은 "정말 개탄스럽기 짝이 없다"며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은 사법부 장악의 공범세력"이라고 비판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결론적으로 두 당이 대법원장 인준과 고소 취하를 맞바꾸기 한 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정치적 뒷거래로 새로운 사법부 수장의 정당성은 짓밟혔고, 사법부의 독립성과 공정성까지 무너졌다"며 "모든 책임은 모든 것을 지휘한 문재인 정부와 여당이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추악한 뒷거래의 진상을 밝히는데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며, 사법부 독립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정당도 "대법원장 인준이 흥정의 대상이냐"며 "시정잡배들의 행태와 다를게 뭐가 있느냐"고 비판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3권 분립 존중, 사법부에 대한 품위와 예의, 협치 운운하던 이면에 이런 반사법적 거래와 협잡이 있었다니 참으로 기가 막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더욱이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 약속도 있었다니 이 중차대한 사항을 국민도 모르게 이런 식으로 '써먹어야' 했는가 개탄스럽다"며 "뒷거래와 이면계약이 과연 민주당식 협치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청와대는 대법원장 인준을 앞두고 벌어진 '이면계약'의 진상을 소상히 밝히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 한국당·바른정당 “민주-국민, 추악한 뒷거래…적폐·시정잡배 행태”
    • 입력 2017-09-22 17:12:47
    • 수정2017-09-22 19:45:43
    정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22일(오늘)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의 국회 본회의 처리 직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지난 대선 당시 서로에 대해 제기했던 고소·고발을 다수 취하한데 대해 "청산돼야할 적폐", "시정잡배들의 행태"라고 맹비난했다.

자유한국당은 "정말 개탄스럽기 짝이 없다"며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은 사법부 장악의 공범세력"이라고 비판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결론적으로 두 당이 대법원장 인준과 고소 취하를 맞바꾸기 한 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정치적 뒷거래로 새로운 사법부 수장의 정당성은 짓밟혔고, 사법부의 독립성과 공정성까지 무너졌다"며 "모든 책임은 모든 것을 지휘한 문재인 정부와 여당이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추악한 뒷거래의 진상을 밝히는데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며, 사법부 독립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정당도 "대법원장 인준이 흥정의 대상이냐"며 "시정잡배들의 행태와 다를게 뭐가 있느냐"고 비판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3권 분립 존중, 사법부에 대한 품위와 예의, 협치 운운하던 이면에 이런 반사법적 거래와 협잡이 있었다니 참으로 기가 막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더욱이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 약속도 있었다니 이 중차대한 사항을 국민도 모르게 이런 식으로 '써먹어야' 했는가 개탄스럽다"며 "뒷거래와 이면계약이 과연 민주당식 협치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청와대는 대법원장 인준을 앞두고 벌어진 '이면계약'의 진상을 소상히 밝히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