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지자체와 ‘남북교류협력 협의체’ 구성
입력 2017.09.22 (17:12) 수정 2017.09.22 (17:28) 정치
지방자치단체의 남북교류 활성화를 위한 통일부와 지자체 간 협의체가 구성됐다.

통일부는 오늘(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17 지자체 남북교류협력 협의체' 제1차 정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위원장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17개 광역지자체의 남북교류 관련 담당 실·국장으로 구성됐다.

이번 협의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국무회의에서 "정부 간 대화가 막힌 상황에서는, 또 이런 상황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지자체와 민간단체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통일부에 지자체를 지원할 방법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데 따라 열렸습니다.

통일부가 관계자는 "지자체는 재원이나 전문가 확보 등에 있어 유리해 다양한 분야의 교류사업 추진이 가능하다"면서 "지자체가 정부의 정책 기조와 부합하는 범위에서 질서 있게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협의회를 통해 지자체 간 사업 아이템 등 관련 정보를 교환하고 맞춤형 컨설팅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통일부는 매년 상·하반기에 1차례씩 '지자체 남북교류협력 협의체' 정례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 통일부, 지자체와 ‘남북교류협력 협의체’ 구성
    • 입력 2017-09-22 17:12:47
    • 수정2017-09-22 17:28:56
    정치
지방자치단체의 남북교류 활성화를 위한 통일부와 지자체 간 협의체가 구성됐다.

통일부는 오늘(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17 지자체 남북교류협력 협의체' 제1차 정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위원장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17개 광역지자체의 남북교류 관련 담당 실·국장으로 구성됐다.

이번 협의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국무회의에서 "정부 간 대화가 막힌 상황에서는, 또 이런 상황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지자체와 민간단체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통일부에 지자체를 지원할 방법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데 따라 열렸습니다.

통일부가 관계자는 "지자체는 재원이나 전문가 확보 등에 있어 유리해 다양한 분야의 교류사업 추진이 가능하다"면서 "지자체가 정부의 정책 기조와 부합하는 범위에서 질서 있게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협의회를 통해 지자체 간 사업 아이템 등 관련 정보를 교환하고 맞춤형 컨설팅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통일부는 매년 상·하반기에 1차례씩 '지자체 남북교류협력 협의체' 정례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