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항기부터 X세대까지…‘청년들의 초상’
입력 2017.09.22 (21:32) 수정 2017.09.22 (21:3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사회의 청년들, 많이 힘든 게 현실이죠?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서 일제 강점기부터 6.25 전쟁과 4.19 혁명, 그 이후 80~90년대 청년들의 삶은 어땠을까요?

시대별로 청년들의 초상을 만나보는 전시전을, 이근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개항기 신문명과 새로운 유행의 전달자, 그러면서도 빼앗긴 나라에서의 실의와 좌절의 나날들.

까까머리 구두닦이 소년의 구두통과 청년의 가슴에 붙여진 구직 푯말은 6.25 당시 비참한 생활상을 그대로 드러냅니다.

4.19 기념식 후 대학생들에게선 지식인으로서의 비장함이 묻어나고, 광부의 허름한 작업복은 80년대 노동자들의 초상입니다.

민주화 시대를 거쳐 서태지로 상징되는 X세대의 등장.

90년대 초 '압구정동'은 이른바 '오렌지'족이 새로운 소비 문화를 향유하던 해방구였습니다.

IMF 이후 구조 조정된 한국 사회.. 그 충격의 여파로 청년들은 파편처럼 개별화되고 현실과 꿈은 괴리됐습니다.

<인터뷰> 김선미(대한민국역사박물관 학예연구사) : "역사 속의 청년의 모습을 그림과 함께 살펴보면서 오늘의 청년을 한번더 자리매김하면서 어떤 자조와 위로를 넘어서..."

흔들려도 쓰러질 수는 없는 청년들은 우리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모습일 것입니다.

KBS 뉴스 이근우입니다.
  • 개항기부터 X세대까지…‘청년들의 초상’
    • 입력 2017-09-22 21:33:27
    • 수정2017-09-22 21:39:12
    뉴스 9
<앵커 멘트>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사회의 청년들, 많이 힘든 게 현실이죠?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서 일제 강점기부터 6.25 전쟁과 4.19 혁명, 그 이후 80~90년대 청년들의 삶은 어땠을까요?

시대별로 청년들의 초상을 만나보는 전시전을, 이근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개항기 신문명과 새로운 유행의 전달자, 그러면서도 빼앗긴 나라에서의 실의와 좌절의 나날들.

까까머리 구두닦이 소년의 구두통과 청년의 가슴에 붙여진 구직 푯말은 6.25 당시 비참한 생활상을 그대로 드러냅니다.

4.19 기념식 후 대학생들에게선 지식인으로서의 비장함이 묻어나고, 광부의 허름한 작업복은 80년대 노동자들의 초상입니다.

민주화 시대를 거쳐 서태지로 상징되는 X세대의 등장.

90년대 초 '압구정동'은 이른바 '오렌지'족이 새로운 소비 문화를 향유하던 해방구였습니다.

IMF 이후 구조 조정된 한국 사회.. 그 충격의 여파로 청년들은 파편처럼 개별화되고 현실과 꿈은 괴리됐습니다.

<인터뷰> 김선미(대한민국역사박물관 학예연구사) : "역사 속의 청년의 모습을 그림과 함께 살펴보면서 오늘의 청년을 한번더 자리매김하면서 어떤 자조와 위로를 넘어서..."

흔들려도 쓰러질 수는 없는 청년들은 우리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모습일 것입니다.

KBS 뉴스 이근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