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22년전 모습 그대로…정조대왕 능행차 전구간 재현
입력 2017.09.25 (06:26) 수정 2017.09.25 (06:3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조선시대 최대 어가행렬이었던 정조대왕 능행차가 고증을 통해 재현됐습니다.

정조대왕 능행차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도 추진됩니다.

최규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조선의 국왕으로 즉위한지 20년이 되는 해이자 돌아가신 아버지와 어머니 혜경궁께서 회갑을 맞은 해다. 역사상 가장 성대한 잔치를 열 것이다."

창덕궁을 나선 정조대왕의 어가행렬이 남대문을 거쳐 한강에 도착했습니다.

강을 건너기 위해 36척의 배를 묶어 만든 배다리도 그때 그모습으로 재현됐습니다.

<인터뷰> 김익훈(서울시 영등포) : "옛날 모습을 재현해서 어린 아이들에게 옛날 모습을 보여주고 우리들도 옛날 조상들의 선조의 얼을 배우게 되어서 정말 좋습니다."

강가에서는 장관을 화폭에 담는 행사도 열렸습니다.

조선시대 최대 어가행렬을 재현하기 위해 시민 4천여 명과 말 690필이 동원됐습니다.

정조와 혜경궁 홍씨 등 주요인물들은 시민 공모를 통해 선발했습니다.

<인터뷰> 염태영(수원시장) : "정조대왕의 효심과 애민사상을 바탕으로 수도권 9개 지자체를 하나로 묶는 국가적 우리 문화유산의 대향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철저한 고증을 통해 복원된 행사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도 추진됩니다.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222년전 모습 그대로…정조대왕 능행차 전구간 재현
    • 입력 2017-09-25 06:31:08
    • 수정2017-09-25 06:33:5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조선시대 최대 어가행렬이었던 정조대왕 능행차가 고증을 통해 재현됐습니다.

정조대왕 능행차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도 추진됩니다.

최규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조선의 국왕으로 즉위한지 20년이 되는 해이자 돌아가신 아버지와 어머니 혜경궁께서 회갑을 맞은 해다. 역사상 가장 성대한 잔치를 열 것이다."

창덕궁을 나선 정조대왕의 어가행렬이 남대문을 거쳐 한강에 도착했습니다.

강을 건너기 위해 36척의 배를 묶어 만든 배다리도 그때 그모습으로 재현됐습니다.

<인터뷰> 김익훈(서울시 영등포) : "옛날 모습을 재현해서 어린 아이들에게 옛날 모습을 보여주고 우리들도 옛날 조상들의 선조의 얼을 배우게 되어서 정말 좋습니다."

강가에서는 장관을 화폭에 담는 행사도 열렸습니다.

조선시대 최대 어가행렬을 재현하기 위해 시민 4천여 명과 말 690필이 동원됐습니다.

정조와 혜경궁 홍씨 등 주요인물들은 시민 공모를 통해 선발했습니다.

<인터뷰> 염태영(수원시장) : "정조대왕의 효심과 애민사상을 바탕으로 수도권 9개 지자체를 하나로 묶는 국가적 우리 문화유산의 대향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철저한 고증을 통해 복원된 행사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도 추진됩니다.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