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리 인하 요구’ 유명무실…“은행 대응 불성실”
입력 2017.09.25 (07:27) 수정 2017.09.25 (07:4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출을 받고 나서 신용상태가 좋아지면 은행에 금리를 깎아달라고 요구할 수 있습니다.

은행에겐 달갑지 않은 요구일수 있는데요,

그래서인지 고객들의 상담 요구에 불성실하게 대응하는 은행이 적지 않았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출을 받은 소비자가 신용등급이 좋아지면 은행에 금리를 깎아달라고 요구할 수 있습니다.

'금리인하 요구권'으로 취업이나 승진 등으로 연봉이 오르거나 전문 자격을 땄다면 금리 인하를 받을 수 있는 겁니다.

그러나 금감원이 5대 시중은행에 평가단을 몰래 투입해 암행 조사한 결과, 일부 은행이 금리 인하 요구에 소극적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00점 만점에 우리은행이 50점대로 미흡 평가를 받았고, 농협, 국민, 신한은행도 '보통'이었습니다.

"이미 금리가 낮아 더 낮추기가 어렵다"고 심사 자체를 거부하거나, "대출 도중 이자율을 낮출 방법은 없다"며 잘못된 정보를 안내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박00(회사원/음성변조) : "(은행에서) '지금 쓰고 있는 금리가 충분히 낮은데 굳이 이런 걸 할 필요가 있느냐'고…. 돈을 빌린 입장에서는 가서 그런 얘기 하는 게 쉽지 않은데."

신규 대출 시 은행이 먼저 금리 인하 조건을 설명해야 하는데도 잘 지켜지지 않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인터뷰> 김한표(국회 정무위원/자유한국당) : "금리를 낮출 때 굉장히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일입니다. 법적으로 반드시 개선하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입니다."

금감원은 은행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아도 금리 인하 심사를 신청할 수 있는 제도를 곧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금리 인하 요구’ 유명무실…“은행 대응 불성실”
    • 입력 2017-09-25 07:31:57
    • 수정2017-09-25 07:41:07
    뉴스광장
<앵커 멘트>

대출을 받고 나서 신용상태가 좋아지면 은행에 금리를 깎아달라고 요구할 수 있습니다.

은행에겐 달갑지 않은 요구일수 있는데요,

그래서인지 고객들의 상담 요구에 불성실하게 대응하는 은행이 적지 않았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출을 받은 소비자가 신용등급이 좋아지면 은행에 금리를 깎아달라고 요구할 수 있습니다.

'금리인하 요구권'으로 취업이나 승진 등으로 연봉이 오르거나 전문 자격을 땄다면 금리 인하를 받을 수 있는 겁니다.

그러나 금감원이 5대 시중은행에 평가단을 몰래 투입해 암행 조사한 결과, 일부 은행이 금리 인하 요구에 소극적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00점 만점에 우리은행이 50점대로 미흡 평가를 받았고, 농협, 국민, 신한은행도 '보통'이었습니다.

"이미 금리가 낮아 더 낮추기가 어렵다"고 심사 자체를 거부하거나, "대출 도중 이자율을 낮출 방법은 없다"며 잘못된 정보를 안내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박00(회사원/음성변조) : "(은행에서) '지금 쓰고 있는 금리가 충분히 낮은데 굳이 이런 걸 할 필요가 있느냐'고…. 돈을 빌린 입장에서는 가서 그런 얘기 하는 게 쉽지 않은데."

신규 대출 시 은행이 먼저 금리 인하 조건을 설명해야 하는데도 잘 지켜지지 않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인터뷰> 김한표(국회 정무위원/자유한국당) : "금리를 낮출 때 굉장히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일입니다. 법적으로 반드시 개선하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입니다."

금감원은 은행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아도 금리 인하 심사를 신청할 수 있는 제도를 곧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