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은경 환경장관 “미세먼지, 한·중 정상급 의제로 격상”
입력 2017.09.25 (08:30) 수정 2017.09.25 (09:23) 정치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25일(오늘) "미세먼지 대책을 한·중 장관급 회의에서 정상급 의제로 격상하고, 더 나아가 동북아 의제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미세먼지 저감 대책' 당정 협의 모두발언을 통해 "새 정부 출범과 함께 미세먼지 대책을 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노후 화력발전소 셧다운 등 전향적인 응급대책 시행과 함께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마련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종전 대비 감축 목표를 2배로 늘리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경유차 대책을 업그레이드(강화)했고, 사업장의 건설·기계·선박 등 핵심 배출원에 대해서도 다각적인 감축 대책을 추가하고 있다"며 "발전 부분도 과거의 선언적 수준에서 벗어나 신규 화력발전 재검토, 노후한 석탄 화력발전소 폐지 등 실질적인 대책을 담았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어 "어린이, 어르신 등 민감한 계층의 보호 대책을 강화할 것"이라며 "환경기준을 강화하고 (학교의) 실내 체육시설 전면 설치, 찾아가는 '케어 서비스' 등 피부에 와 닿을 만한 보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도 모두발언에서 "대기오염에는 안전지대가 있을 수 없고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숨 쉴 수 있는 권리를 위해 미세먼지와 전면전을 하겠다는 각오"라며 "치밀하고 촘촘한 관리 시스템 구축과 함께 대응 매뉴얼도 구체화해서 어린이집, 학교 등에 혼선이 없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대기 문제는 일국적 차원을 넘어선 만큼 주변국과 긴밀히 협력해 반쪽짜리 대책이 되지 않아야 한다"며 "실질적인 미세먼지 종합대책 마련으로 푸른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당정이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은 2016년 6월부터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관련 법률의 제·개정을 추진해왔다"며 "석탄 화력발전소, 경유차 등 발생원별 저감 대책과 민감 계층 보호 대책, 한중 국제 협력 등 종합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당정협의가 끝난 뒤 브리핑에서 "당과 정부는 미세먼지 저감을 국민 생명권 달린 문제이자 민생 안전의 최우선 과제로 공감하고,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 30% 감축을 위한 저감 대책과 민감 계층 보호 대책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일(26일) 미세먼지 종합대책 발표로, 보다 상세한 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라면서 "당에서 준비한 사항들을 좀 더 적극적으로 제안해, 내실 있는 대책이 추진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김은경 환경장관 “미세먼지, 한·중 정상급 의제로 격상”
    • 입력 2017-09-25 08:30:46
    • 수정2017-09-25 09:23:56
    정치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25일(오늘) "미세먼지 대책을 한·중 장관급 회의에서 정상급 의제로 격상하고, 더 나아가 동북아 의제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미세먼지 저감 대책' 당정 협의 모두발언을 통해 "새 정부 출범과 함께 미세먼지 대책을 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노후 화력발전소 셧다운 등 전향적인 응급대책 시행과 함께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마련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종전 대비 감축 목표를 2배로 늘리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경유차 대책을 업그레이드(강화)했고, 사업장의 건설·기계·선박 등 핵심 배출원에 대해서도 다각적인 감축 대책을 추가하고 있다"며 "발전 부분도 과거의 선언적 수준에서 벗어나 신규 화력발전 재검토, 노후한 석탄 화력발전소 폐지 등 실질적인 대책을 담았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어 "어린이, 어르신 등 민감한 계층의 보호 대책을 강화할 것"이라며 "환경기준을 강화하고 (학교의) 실내 체육시설 전면 설치, 찾아가는 '케어 서비스' 등 피부에 와 닿을 만한 보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도 모두발언에서 "대기오염에는 안전지대가 있을 수 없고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숨 쉴 수 있는 권리를 위해 미세먼지와 전면전을 하겠다는 각오"라며 "치밀하고 촘촘한 관리 시스템 구축과 함께 대응 매뉴얼도 구체화해서 어린이집, 학교 등에 혼선이 없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대기 문제는 일국적 차원을 넘어선 만큼 주변국과 긴밀히 협력해 반쪽짜리 대책이 되지 않아야 한다"며 "실질적인 미세먼지 종합대책 마련으로 푸른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당정이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은 2016년 6월부터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관련 법률의 제·개정을 추진해왔다"며 "석탄 화력발전소, 경유차 등 발생원별 저감 대책과 민감 계층 보호 대책, 한중 국제 협력 등 종합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당정협의가 끝난 뒤 브리핑에서 "당과 정부는 미세먼지 저감을 국민 생명권 달린 문제이자 민생 안전의 최우선 과제로 공감하고,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 30% 감축을 위한 저감 대책과 민감 계층 보호 대책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일(26일) 미세먼지 종합대책 발표로, 보다 상세한 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라면서 "당에서 준비한 사항들을 좀 더 적극적으로 제안해, 내실 있는 대책이 추진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