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청용 합류’ 월드컵축구대표팀, ‘쌍용 체제’로 유럽전훈
입력 2017.09.25 (10:43) 수정 2017.09.25 (12:39) 국가대표팀
다음달 두 차례 유럽 평가전을 준비하는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역대 처음으로 전원 해외파로만 구성된 선수단을 꾸렸다.

신태용 감독은 24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10월 두 차례 유럽 평가전에 나설 23명의 '2기 신태용호' 태극전사 명단을 발표했다.

축구 대표팀은 10월 2일 출국해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10월 7일 러시아 대표팀과 첫 번째 평가전을 치른다. 다만 두 번째 평가전 상대였던 튀니지가 내부 사정으로 경기할 수 없다고 통보해 오면서 대한축구협회는 모로코와 10월 10일 스위스에서 두 번째 평가전을 타진중이다.

'2기 신태용호'의 특징은 K리그 일정 관계로 23명의 선수 모두 해외파로만 꾸려진 것이다. 축구대표팀이 전원 해외파로 채워진 것은 역대 처음이라는 게 대한축구협회의 설명이다.

이번 대표팀에는 팀 내 주전 경쟁에서 밀려 경기 출전에 어려움을 겪은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이 뽑혔고, 중국 슈퍼리그에서 뛰는 황일수(옌볜),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새로 합류했다.

무릎부상에서 회복해 본격적인 팀훈련을 치르고 있는 기성용(스완지시티)도 이름을 올리면서 이청용과 함께 오랜만에 대표팀에서 '쌍용 체제'를 이루게 됐다.

수비진에서는 일본 J리그 무대에서 활약하는 오재석(감바 오사카), 송주훈(니가타), 윤석영(가시와 레이솔)이 합류했다.

다만 기대를 모았던 이승우(베로나)와 백승호(지로나)는 실전 경험이 떨어진터라 신태용 감독의 부름을 받지 못했다.

허벅지를 다친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맡았던 최전방 스트라이커는 아우크스부르크의 지동원이 대신 맡았다. 또 손흥민(토트넘),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남태희(알두하일), 권창훈(디종) 등이 2선 공격진으로 나선다.
  • ‘이청용 합류’ 월드컵축구대표팀, ‘쌍용 체제’로 유럽전훈
    • 입력 2017-09-25 10:43:04
    • 수정2017-09-25 12:39:08
    국가대표팀
다음달 두 차례 유럽 평가전을 준비하는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역대 처음으로 전원 해외파로만 구성된 선수단을 꾸렸다.

신태용 감독은 24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10월 두 차례 유럽 평가전에 나설 23명의 '2기 신태용호' 태극전사 명단을 발표했다.

축구 대표팀은 10월 2일 출국해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10월 7일 러시아 대표팀과 첫 번째 평가전을 치른다. 다만 두 번째 평가전 상대였던 튀니지가 내부 사정으로 경기할 수 없다고 통보해 오면서 대한축구협회는 모로코와 10월 10일 스위스에서 두 번째 평가전을 타진중이다.

'2기 신태용호'의 특징은 K리그 일정 관계로 23명의 선수 모두 해외파로만 꾸려진 것이다. 축구대표팀이 전원 해외파로 채워진 것은 역대 처음이라는 게 대한축구협회의 설명이다.

이번 대표팀에는 팀 내 주전 경쟁에서 밀려 경기 출전에 어려움을 겪은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이 뽑혔고, 중국 슈퍼리그에서 뛰는 황일수(옌볜),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새로 합류했다.

무릎부상에서 회복해 본격적인 팀훈련을 치르고 있는 기성용(스완지시티)도 이름을 올리면서 이청용과 함께 오랜만에 대표팀에서 '쌍용 체제'를 이루게 됐다.

수비진에서는 일본 J리그 무대에서 활약하는 오재석(감바 오사카), 송주훈(니가타), 윤석영(가시와 레이솔)이 합류했다.

다만 기대를 모았던 이승우(베로나)와 백승호(지로나)는 실전 경험이 떨어진터라 신태용 감독의 부름을 받지 못했다.

허벅지를 다친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맡았던 최전방 스트라이커는 아우크스부르크의 지동원이 대신 맡았다. 또 손흥민(토트넘),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남태희(알두하일), 권창훈(디종) 등이 2선 공격진으로 나선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