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대 논산 이전 완료…내일 기념행사 개최
입력 2017.09.25 (10:45) 수정 2017.09.25 (10:47) 정치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 전문 교육기관인 국방대학교가 62년의 서울 시대를 마감하고 26일 충남 논산의 신 캠퍼스로 이전한다.

국방부는 25일 "국방대의 논산 이전 완료 기념행사를 내일 오후 2시 논산 신 캠퍼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주관하는 기념행사에는 육·해·공군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충남도지사, 교직원, 현지 주민 등 6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국방대의 논산 이전은 2007년 12월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결정으로 시작됐다. 신 캠퍼스 부지는 2009년 12월 논산시 양촌면 거사리로 정해졌고 공사는 2014년 11월 시작해 올해 7월 끝났다.

신 캠퍼스 부지는 69만7천여㎡(21만여평) 넓이로, 교육시설 5동, 주거시설 20동, 종교시설 4동, 근무지원시설 36동 등이 들어섰다.

국방부는 "국방대의 논산 이전으로 교직원과 가족, 교육생, 관련 업종 종사자 등 2천여명의 인구 유입은 물론, 상당한 규모의 교부세 및 부가가치 증가, 생산 유발 및 지역 주민 고용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국방대 이전을 계기로 논산·계룡 국방산업단지 조성, 논산 KTX역 신설 등 지방자치단체가 추진 중인 역점 사업들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국방대 논산 이전 완료…내일 기념행사 개최
    • 입력 2017-09-25 10:45:43
    • 수정2017-09-25 10:47:22
    정치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 전문 교육기관인 국방대학교가 62년의 서울 시대를 마감하고 26일 충남 논산의 신 캠퍼스로 이전한다.

국방부는 25일 "국방대의 논산 이전 완료 기념행사를 내일 오후 2시 논산 신 캠퍼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주관하는 기념행사에는 육·해·공군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충남도지사, 교직원, 현지 주민 등 6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국방대의 논산 이전은 2007년 12월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결정으로 시작됐다. 신 캠퍼스 부지는 2009년 12월 논산시 양촌면 거사리로 정해졌고 공사는 2014년 11월 시작해 올해 7월 끝났다.

신 캠퍼스 부지는 69만7천여㎡(21만여평) 넓이로, 교육시설 5동, 주거시설 20동, 종교시설 4동, 근무지원시설 36동 등이 들어섰다.

국방부는 "국방대의 논산 이전으로 교직원과 가족, 교육생, 관련 업종 종사자 등 2천여명의 인구 유입은 물론, 상당한 규모의 교부세 및 부가가치 증가, 생산 유발 및 지역 주민 고용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국방대 이전을 계기로 논산·계룡 국방산업단지 조성, 논산 KTX역 신설 등 지방자치단체가 추진 중인 역점 사업들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