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일부터 추석 연휴 열흘간 서울 고궁 등 무료 개방
입력 2017.09.25 (11:13) 문화
추석 연휴와 개천절, 한글날이 있는 30일부터 10월 9일까지 열흘간 주요 문화유산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평소 예약한 뒤 문화해설사와 함께 둘러봐야 하는 종묘도 이번에는 별도 예약 없이 둘러볼 수 있다.

문화재청은 추석 연휴를 맞아 우리 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고 전통유산을 보존하기 위해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 등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 아산 현충사, 금산 칠백의총, 남원 만인의총 등을 무료개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우리문화 체험행사도 다채롭게 열린다.

덕수궁 정관헌과 즉조당에서는 고종 황제가 외국 사신을 접견하는 모습을 재연하는 '대한제국 외국공사 접견례'가 펼쳐지고, 창경궁에서는 궁궐의 일상을 접할 수 있는 '궁궐 일상을 걷다'가 진행된다.

덕수궁, 여주 영릉, 현충사, 칠백의총, 목포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는 윷놀이, 투호, 줄넘기 등 전통놀이 마당이 펼쳐진다. 전주 국립무형유산원은 상설전시실에서 무형유산 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 30일부터 추석 연휴 열흘간 서울 고궁 등 무료 개방
    • 입력 2017-09-25 11:13:35
    문화
추석 연휴와 개천절, 한글날이 있는 30일부터 10월 9일까지 열흘간 주요 문화유산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평소 예약한 뒤 문화해설사와 함께 둘러봐야 하는 종묘도 이번에는 별도 예약 없이 둘러볼 수 있다.

문화재청은 추석 연휴를 맞아 우리 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고 전통유산을 보존하기 위해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 등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 아산 현충사, 금산 칠백의총, 남원 만인의총 등을 무료개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우리문화 체험행사도 다채롭게 열린다.

덕수궁 정관헌과 즉조당에서는 고종 황제가 외국 사신을 접견하는 모습을 재연하는 '대한제국 외국공사 접견례'가 펼쳐지고, 창경궁에서는 궁궐의 일상을 접할 수 있는 '궁궐 일상을 걷다'가 진행된다.

덕수궁, 여주 영릉, 현충사, 칠백의총, 목포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는 윷놀이, 투호, 줄넘기 등 전통놀이 마당이 펼쳐진다. 전주 국립무형유산원은 상설전시실에서 무형유산 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